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필탁[筆橐] ~ 필하용사[筆下龍蛇]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3,598  
♞필탁[筆橐] 시종신(侍從臣)의 붓과 행낭(行囊)을 가리킨다. 옛날에 사관(史官)이 손에 행낭을 들고 머리에 붓을 꽂은 채 임금을 좌우에서 모셨던 ‘부탁잠필(負橐簪筆)’의 고사에서 비롯된 것이다.
♞필탁[畢卓] 진 회제(晉懷帝) 때 신채 동양(新蔡鮦陽) 사람으로 자는 무세(茂世)이다. 그가 이부랑(吏部郞)으로 있을 때 동료 비사랑(比舍郞)의 집에 숨어들어가 독에 든 술을 훔쳐 마시다가 술 관리자에게 포박을 당했는데 이튿날 보니 이부랑이었다. 그는 일찍이 말하기를 “술 수백 섬을 배에 싣고 사시사철 뱃머리에서 오른손으로 술잔 잡고 왼손으로 게[蟹]를 쥐어 마시고 먹고 놀면 일생을 만족히 마치리라.” 하였다. <晉書 畢卓傳>
♞필탁투주[畢卓偸酒] 진(晋) 이부랑(吏部郞) 필탁(畢卓)이 술을 몹시 즐겼는데, 옆집의 빚어 익은 술을 밤중에 독 밑에 들어가 훔쳐 마시다가 술 맡은 사람에게 붙들려 결박되었다가 밝은 아침에 보니, 필이부(畢吏部)라, 그 결박을 풀고 주인을 청해 독 옆에서 잔치를 벌이고 갔다.
♞필필[怭怭] 남을 업신여기는 모양, 행동이 무례하고 방자한 모양.
♞필필[咇咇] 물건의 소리.
♞필하용사[筆下龍蛇] 붓대 아래 용사(龍蛇)’는 글씨를 말한 것으로 글씨는 생동감(生動感)이 있다 하여 용사라 한다.
 
 



번호 제     목 조회
352 졸무장사[拙舞長沙] ~ 졸졸[卒卒] 3574
351 강한[江漢] ~ 강한조종[江漢朝宗] 3581
350 승룡[乘龍] ~ 승리[丞吏] 3581
349 강남조[江南調] ~ 강능[岡陵] 3582
348 계녀[季女] ~ 계도[計都] 3584
347 엄조[嚴助] 3588
346 제량권애민[齊梁勸愛民] ~ 제량체[齊梁體] 3588
345 가진구산[駕晉緱山] ~ 가친[家親] 3588
344 혈구[絜矩] ~ 혈의탁정괴[穴蟻託庭槐] 3589
343 피지부존모장안부[皮之不存毛將安傅] 3590
342 계원[桂苑] ~ 계유군자불수관[季由君子不須冠] 3591
341 공거[公車] ~ 공경대부[公卿大夫] 3593



   411  412  413  414  415  416  417  418  419  42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