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한단침[邯鄲枕] ~ 한당인[漢黨人]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4,854  
♞한단침[邯鄲枕] 인생의 영고 성쇠(榮枯盛衰)가 모두 꿈결처럼 헛되고 덧없는 것을 말한다. 이필(李泌)의 침중기(枕中記)에 “당 현종(唐玄宗) 개원(開元) 19년에, 도사(道士) 여옹(呂翁)이 한단(邯鄲)의 여관에서, 노생(盧生)이란 한 곤궁한 소년이 신세타령하는 것을 보고, 자기 베개를 빌려 주면서 ‘이 베개를 베고 자면 그대가 많은 부귀영화를 누리게 될 것이다.’ 하였다. 그래서 노생이 그 베개를 베고 잤는데 과연, 꿈속에 청하(淸河)에 사는 최씨(崔氏)의 딸에게 장가를 들고 또 높은 벼슬을 두루 역임하여 부귀영화를 일평생 누리고 살다가 꿈을 깨어 본즉, 아까 여관 주인이 짓던 좁쌀밥이 채 익지 않았다. 이에 여옹이 웃으면서 ‘인간 세상의 일도 이 꿈과 마찬가지이다.’ 했다.” 하였다.
♞한단행[邯鄲行] 장자(莊子) 추수(秋水)에 “子獨不聞夫壽陵餘子之學行於邯鄲與 未得國能 又失其故行矣”라 하였음. 이는 남의 것을 본뜨려고 하다가 자기 자신이 가지고 있는 고유한 것마저 잃어버리는 것을 말한다
♞한당인[漢黨人] 한(漢) 나라의 당인이란 곧 후한의 환제(桓帝)·영제(靈帝) 때에 걸쳐 이응(李膺)·진번(陳蕃)·두무(竇武) 등 우국지사들이 환관(宦官)의 발호를 미워하여 태학생(太學生)들을 거느리고 함께 그들을 공격하여 제거하려다가, 도리어 그들로부터 ‘조정을 반대하는 당인’으로 몰리어, 당시 뜻을 같이했던 1백여 인의 선비들과 함께 피살당한 사건을 말한다. <後漢書 黨錮傳>
 
 



번호 제     목 조회
5249 순순[沌沌] ~ 순씨[荀氏] 4847
5248 적선[謫仙] ~ 적선천상인[謫仙天上人] 4847
5247 백향산[白香山] ~백헌[白軒] 4842
5246 범존초망[凡存楚亡] ~ 범중엄[范仲淹] 4840
5245 범장소거[范張素車] ~ 범조[凡鳥] 4839
5244 자한[子罕] ~ 자항[慈航] 4839
5243 충하[充虛] ~ 췌췌[惴惴] 4839
5242 취모[醉帽] ~ 취모멱자[吹毛覓疵] 4838
5241 순릉[順陵] ~ 순문약[荀文若] 4838
5240 곤붕[鯤鵬] ~ 곤붕하해안예소[鯤鵬何害鷃鯢笑] 4837
5239 양지[兩地] ~ 양지삼천[兩地參天] ~ 양지양능[良知良能] 4836
5238 춘란추국[春蘭秋菊] ~ 춘몽파[春夢婆] 4830



 1  2  3  4  5  6  7  8  9  1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