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해추[海鰌] ~ 해탈[解脫]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3,491  
♞해추[海鰌] 바다의 미꾸리라고도 하는데 그 크기가 고래의 몇 10배나 된다고 옛 사람들은 믿었다.
♞해추[海鰌] 병선(兵船)의 이름이다. 소식(蘇軾)의 시에 “동쪽에서 온 고래 같은 해적들이 병선을 몰아내는데, 바다 귀신은 머리 아홉 거북이는 눈이 여섯[長鯨東來驅海鰌 天吳九首龜六眸]”이라는 구절이 있다. <蘇東坡詩集 卷50 送馮判官之昌國>
♞해치[獬豸] 짐승의 이름. 성질이 곧아서 사람의 말을 듣고 부정한 사람을 물어뜯는다고 한다. 옛날에는 사법관(司法官)이 그 가죽으로 관을 만들어 썼다 한다.
♞해치[獬豸] 해치(獬廌)와 같은데, 뿔이 하나인 양(羊)이다. 이 짐승은 천성이 사람의 죄 있음을 잘 알므로 고요(皐陶)가 옥(獄)을 다스릴 적에 그 죄가 의심되는 것은 이 양으로 하여금 받아 보게 했다 한다.
♞해치관[獬豸冠] 해치관은 옛날 법관(法官)들이 쓰던 관으로 사헌부(司憲府)의 관원이 되었음을 뜻한다.
♞해타[咳唾] 뛰어난 시문(詩文)을 뜻한다. 장자(莊子) 추수(秋水)의 “그대는 기침하며 내뱉는 저 침을 보지 못하는가. 큰 것은 주옥처럼 작은 것은 안개처럼 뿜어 나오곤 한다.[子不見夫唾者乎 噴則大者如珠 小者如霧]”라는 말에서 비롯된 것이다.
♞해타명주[咳唾明珠] 말을 뱉으면 그대로 훌륭한 문장이 되는 탁월한 재능을 형용한 말. 후한(後漢) 강엄(江淹)이 곽공(郭鞏)에게 이르기를 “그대는 침을 뱉으면 그대로 구슬과 옥이 되니, 녹록한 무리에 비할 바가 아니다.” 하였다. <後漢書 文苑傳 趙壹>
♞해탈[解脫] 석가는 고(苦)·집(集)·멸(滅)·도(道)의 사성제(四聖諦)와 입멸(入滅) 즉 해탈에 이르는 팔정도(八正道)를 설법하였다. <阿含經>
 
 



번호 제     목 조회
4744 강포[江鮑] ~ 강하황동[江夏黃童] 3518
4743 석우풍[石尤風] ~ 석음빙[夕飮氷] 3511
4742 축성사[築城司] ~ 축실[築室] 3511
4741 광간[狂簡] ~ 광거정로[廣居正路] 3511
4740 이문[移文] ~ 이문원[摛文院] 3509
4739 설당[雪堂] ~ 설당월토[雪堂月兎] 3508
4738 장사[長沙] ~ 장사비습[長沙卑濕] 3507
4737 승란[乘鸞] ~ 승로사랑[承露絲囊] 3505
4736 조철[助徹] ~ 조체행상면[棗蔕幸相免] 3505
4735 심번려란[心煩慮亂] ~ 심산유곡[深山幽谷] 3504
4734 조처사[趙處士] ~ 조천촉[照天燭] 3504
4733 노래무채[老萊舞綵] ~ 노래지희[老萊之戱] ~ 노력숭명덕[努力崇明德] 3504



   51  52  53  54  55  56  57  58  59  6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