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향자평[向子平] ~ 향진[香塵]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3,793  
♞향자평[向子平] 자평(子平)은 상장(向長)의 자(字). 후한(後漢) 때 사람으로 자녀의 혼사(婚事)를 다 끝내자 오악 명산(五嶽名山)을 유람하여 그칠 줄 몰랐다고 한다.
♞향적[香積] 부처의 이름. “나라가 있으니 그 이름이 중향(衆香), 부처의 이름은 향적(香積)인데, 그 나라의 법의 향기가 십방 무량 세계에 주류(周流)한다.”<維摩經 香積品>
♞향적[香積] 사찰(寺刹)의 승주(僧廚)를 말한다. 향적주(香積廚)의 준말인데 승가(僧家)의 식주(食廚)로서 대개 향적불국(香積佛國)의 향반(香飯)의 뜻을 취한 것이다.
♞향적반[香積飯] 향적반에 대해서는 유마경(維摩經) 향적품(香積品)에 “향적여래(香積如來)가 중향발(衆香鉢)에다 만향반(滿香飯)을 담아서 화보살(化菩薩)을 주었다.”는 말이다.
♞향적주[香積廚] 절의 부엌을 이른다.
♞향전[香篆] 전문(篆文) 모양으로 만든 향인데 이를 태워 시각(時刻)을 잰다. 향보(香譜)에 “향전을 만들 적에 그 길이를 12신(辰)에 기준하여 1백 각(刻)으로 분등하는데, 타는 시간은 24시간이다.” 하였다.
♞향조[香祖] 청 나라 반정균(潘庭筠)의 자(字)인데, 난공(蘭公)이라 하기도 한다.
♞향진[香塵] 야유회를 나온 사녀(士女)들의 분 내음과 합쳐진 봄날 번화한 길거리의 화사한 분위기를 표현한 시어이다.
 
 



번호 제     목 조회
4744 행조은후정[行調殷后鼎] ~ 행진[行塵] 3947
4743 주국[酒國] ~ 주금혼[注金昏] 3945
4742 건위[蹇衛] ~ 건유위부노[褰帷慰父老] 3944
4741 십이지지[十二地支] ~ 십일모[什一謀] 3943
4740 여인[黎人] ~ 여인행[麗人行] ~ 여자청[女子靑] 3943
4739 노래무채[老萊舞綵] ~ 노래지희[老萊之戱] ~ 노력숭명덕[努力崇明德] 3940
4738 곡단[曲端] ~ 곡돌사신[曲突徙薪] 3939
4737 선[蟬] ~ 선가욕란[仙柯欲爛] 3937
4736 은[隱] ~ 은괄[檃栝] 3937
4735 무[武] ~ 무가무불가[無可無不可] ~ 무감유해주[無監有蟹州] 3937
4734 대위승[帶圍賸] ~ 대유사[大酉舍] 3935
4733 가이[駕輀] ~ 가일[暇逸] 3935



   51  52  53  54  55  56  57  58  59  6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