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석우풍[石尤風] ~ 석음빙[夕飮氷]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3,511  
♞석우풍[石尤風] 거세게 부는 역풍(逆風)을 말한다. 옛날에 석씨(石氏)에게 딸이 있어서 우랑(尤郞)에게 시집갔는데, 우랑이 다른 곳으로 장사를 가겠다고 하였다. 아내가 한사코 말렸으나 듣지 않고 배를 타고 가다가 폭풍을 만나 물에 빠져 죽었다. 아내가 몹시 애통해하다가 병을 얻어 죽게 되었는데, 임종할 때 “내가 죽은 뒤에 멀리 항해하는 사람이 있으면 내가 큰바람을 일으켜서 배가 떠나지 못하게 해 천하의 부인네들이 화를 당하지 않게 하겠다.”하였다. 그 뒤로는 배가 떠나려 할 때 거센 역풍이 불면 이를 석우풍이라 하여 출항하지 않았다고 한다. <江湖紀聞>
♞석위[石尉] 일찍이 남만 교위(南蠻校尉)를 지낸 진(晉) 나라의 거부(巨富) 석숭(石崇)을 말한다.
♞석음빙[夕飮氷] 왕명(王命)을 받들고 책임감에 의해 몹시 두렵고 걱정이 되어 속이 타는 것을 이른다. 장자(莊子) 인간세(人間世)에, “나는 아침에 명(命)을 받고 저녁에 얼음을 마셨으니, 나에게 내열(內熱)이 생겼는가 보다.”라고 한 데서 온 말이다.
 
 



번호 제     목 조회
4768 저수[沮水] ~ 저수하심[低首下心] 3544
4767 충거[衝車] ~ 충려가경[充閭佳慶] 3543
4766 조중봉[趙重峯] ~ 조진여[趙陳予] 3542
4765 건위[蹇衛] ~ 건유위부노[褰帷慰父老] 3542
4764 고역사[高力士] ~ 고옥산[顧玉山] 3542
4763 여가[黎家] ~ 여갱[藜羹] 3541
4762 선[蟬] ~ 선가욕란[仙柯欲爛] 3540
4761 거교[鉅橋] ~ 거노정[去魯情] 3540
4760 후망[厚亡] ~ 후목불가조[朽木不可雕] 3539
4759 석실[石室] ~ 석실옹[石室翁] 3537
4758 겸가의옥[蒹葭倚玉] ~ 겸금[兼金] 3537
4757 태을려[太乙藜] ~ 태음[太陰] 3535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