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헌근[獻芹] ~ 헌납[獻納]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2,943  
♞헌근[獻芹] 옛적에 들에 사는 한 백성이 미나리 나물을 먹다가 맛이 좋다 하여 임금에게 바치려 하였다.
♞헌금[軒禽] 헌금은 수레를 타는 새로, 위의공(衛懿公)이 학을 좋아하여 수레에 태우고 다녔다는 데서 나온 말이다.
♞헌길[獻吉] 헌길은 명(明) 나라 학자 이몽양(李夢陽)의 자이다.
♞헌납[獻納] 송나라 때의 명신(名臣)인 부필(富弼)이 거란(契丹)에 사신으로 가서 헌(獻) 자와 납(納) 자를 쓰는 일을 가지고 거란의 임금과 다툰 일을 말한다. 부필이 거란에 사신으로 갔을 때 거란의 임금이 세폐(歲幣)를 더 바치기를 요구하면서 부필에게 말하기를 “남조(南朝)에서 나에게 세폐를 보내면서는 마땅히 올려 바친다는 ‘헌(獻)’ 자를 써야 하고, 아니면 바친다는 ‘납(納)’ 자라도 써야 한다.” 하자, 부필이 이 두 글자를 쓸 수 없다고 다투었다. 그러자 거란의 임금이 “남조에서는 나를 두려워하고 있다. 이 두 글자를 쓰지 못할 일이 뭐가 있는가. 만약 내가 군사를 거느리고 남쪽으로 쳐들어간다면 후회가 없겠는가?”하니, 부필이 말하기를 “만약 부득이 군사를 출동하는 일이 생기게 된다면 곡직(曲直)을 가지고 승부를 결정할 것이다.” 하였다. 이에 거란측에서 부필의 뜻을 굽힐 수 없다는 것을 알고는 직접 송나라로 사신을 보내어 결정하게 하였다. 부필이 조정에 돌아와서 아뢰기를 “신이 죽음을 무릅쓰고 거절하여 저들의 기세가 꺾였으니 허락하지 않는 것이 옳습니다.” 하였다. 그러나 조정에서는 마침내 ‘납’ 자를 써서 거란의 사신에게 주었다. <宋史 卷三百十三 富弼列傅>
♞헌납[獻納] 헌납(獻納)은 좋은 계책을 임금에게 바침이다.
 
 



번호 제     목 조회
4768 거조[擧條] ~ 거진미삼갱[居陳未糝羹] 2970
4767 관과[灌瓜] ~ 관괴[菅蒯] 2969
4766 가타[伽陀] ~ 가풍[家風] 2967
4765 현경[玄經] ~ 현관[玄關] 2967
4764 육적[六籍]/육적회귤[陸績懷橘]/육전서[六典書] 2965
4763 조중봉[趙重峯] ~ 조진여[趙陳予] 2965
4762 허격[許格] ~ 허뢰[虛籟] 2965
4761 장낙[長樂] ~ 장니[障泥] 2963
4760 고양[高陽] ~ 고양주도[高陽酒徒] 2962
4759 상효[桑鴞] ~ 상효[上爻] 2962
4758 충막[沖漠] ~ 충민촉[忠愍燭] 2962
4757 존자[尊者] ~ 졸간즉유여[拙艱有餘] 2962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