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현경[玄經] ~ 현관[玄關]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2,969  
♞현경[玄經] 한(漢) 나라 양웅(揚雄)이 지은 태현경(太玄經)을 가리킨다. 양웅이 좋아하는 술도 먹지 못할 정도로 가난하였는데, 아무도 찾아오지 않는 중에 가끔씩 문자를 물으러 오는 자들이 주효(酒肴)를 싸 들고 왔다는 고사가 있다. <漢書 揚雄傳下>
♞현경실[懸磬室] 아무것도 없는 집을 가리킨다. 국어(國語) 노어(魯語)에 “노(魯) 나라의 창고가 텅 비어서 마치 틀에 매달려 있는 경쇠와 같다.” 했으므로 이른 말이다.
♞현경자[玄卿子] 먹의 이칭.
♞현경초[玄經草] 양웅(揚雄)은 은거(隱居)하면서 태현경(太玄經) 초고(草稿)를 만들었다.
♞현경취후종조백[玄經就後從嘲白] 한(漢) 나라 양웅(揚雄)이 태현경(太玄經)을 지을 때에 벼락감투를 쓴 자들이 “완전히 검지 못하고 아직도 하얗다.[玄尙白]”고 조롱들을 하였는데, 여기에 기인하여 후대에 공명(功名)을 이루지 못한 것을 비유하는 말로 쓰이게 되었다. <漢書 揚雄傳下>
♞현곡[玄谷] 정백창(鄭百昌)의 호이다.
♞현곤[玄袞] 제사를 지낼 때 입는 예복이다.
♞현공[玄公] 호가 현옹(玄翁)인 신흠(申欽)을 말한다.
♞현관[玄關] 불가(佛家)의 말. 입도(入道)의 관문을 말한다. 불문(佛門)에 귀의(歸依)하는 입구를 가리킨 말로, 곧 선사(禪寺)의 궁(宮殿)에 들어가는 문이다. <運步色葉集 玄關>
♞현관[玄關] 현묘(玄妙)한 도(道)와 관문. 보등록(寶燈錄)에 “현관을 크게 열고 바른 눈을 유통케 한다[玄關大啓 正眼流通].” 하였다. 또 도를 닦는 집의 문을 지칭하기도 한다. 당시(唐詩)에 “수풀 밑에 현관(玄關)을 닫았네.” 하였는데 이는 절[寺]을 말한 것이다.
 
 



번호 제     목 조회
4792 격탁[擊柝] ~ 격효[激驍] 2997
4791 대수[大隧] ~ 대수장군[大樹將軍] 2995
4790 오악사독[五嶽四瀆] ~ 오악유[五岳遊] ~ 오안[五眼] 2995
4789 별파[撇波] ~ 별학조[別鶴操] 2992
4788 태법가[法駕] ~ 태비[泰否] 2992
4787 간백륜[諫伯倫] ~ 간불용발[間不容髮] 2991
4786 은교[銀橋] ~ 은구철삭[銀鉤鐵索] 2991
4785 행단[杏壇] ~ 행등[行燈] 2990
4784 정홍[鄭弘] ~ 정회[貞悔] 2988
4783 거업[擧業] ~ 2988
4782 곡단[曲端] ~ 곡돌사신[曲突徙薪] 2987
4781 석실[石室] ~ 석실옹[石室翁] 2984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