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현노[賢勞] ~ 현담[玄談]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3,214  
♞현노[賢勞] 혼자서만 나랏일에 고생한다는 뜻이다. 시경(詩經) 소아(小雅) 북산(北山)에 “대부가 균평하지 못하여서 나 혼자만 종사하게 해 홀로 어질다 하네.[大夫不均 我從事獨賢]”하였다.
♞현노철련여[賢路輟連茹] 군자 한 사람이 조정에 있으면 천하의 현재(賢才)가 모여드는 것을 말한다. 주역(周易) 태괘(泰卦) 초구(初九)에 “띠풀의 뿌리를 뽑듯 동지들이 모여드니 길하다.[拔茅茹 以其彙征 吉]”하였다.
♞현단[玄壇] 천단(天壇)과 같은 말로, 하늘에 제사지내는 단(壇)을 이른다.
♞현단아양금[絃斷峨洋琴] 자신을 알아주던 친구가 죽었다는 뜻이다. 열자(列子) 탕문(湯問)에 “백아(伯牙)는 금(琴)을 잘 탔고, 종자기(鐘子期)는 소리를 잘 들었다. 백아가 금을 타면서 뜻이 높은 산에 있으면 종자기가 말하기를, ‘좋구나 아아(峨峨)하기 태산(泰山)과 같구나.’ 하고, 뜻이 흐르는 물에 있으면 종자기가 말하기를, ‘좋구나 양양(洋洋)하기 강하(江河)와 같구나.’ 하였다. 그 뒤에 종자기가 죽자 백아는 다시는 금을 타지 않았다.” 하였다.
♞현담[玄談] 심묘(深妙)한 이야기란 뜻으로, 즉 황로(黃老)의 도(道)를 말한다. 이백(李白)의 시에 “청론은 손뼉을 치게 하는데, 현담에 또다시 절도하누나.[淸論旣抵掌 玄談又絶倒]” 하였다.
 
 



번호 제     목 조회
4852 척기[陟屺] ~ 척등공장[擲騰空杖] 3177
4851 태을려[太乙藜] ~ 태음[太陰] 3176
4850 거교[鉅橋] ~ 거노정[去魯情] 3176
4849 단도[丹徒] ~ 단류객[鍛柳客] 3174
4848 윤상[尹相] ~ 윤언[綸言] 3173
4847 겸가의옥[蒹葭倚玉] ~ 겸금[兼金] 3171
4846 강포[江鮑] ~ 강하황동[江夏黃童] 3169
4845 가학[駕鶴] ~ 가형[家兄] 3168
4844 우락[牛酪] ~ 우로지택[雨露之澤] 3168
4843 현산[峴山] ~ 현상호의[玄裳縞衣] 3168
4842 대위승[帶圍賸] ~ 대유사[大酉舍] 3161
4841 고역사[高力士] ~ 고옥산[顧玉山] 3160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