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회기[會氣] ~ 회남목낙장년비[淮南木落長年悲]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3,125  
♞회기[會氣] 팔회(八會) 중의 한가지를 말한다. 팔회란 부회(府會) 태창(太倉), 장회(藏會) 계협(季脇), 근회(筋會) 양릉천(陽陵泉), 수회(隨會) 절골(絶骨), 혈회(血會) 격유(鬲兪), 골회(骨會) 대저(大杼), 맥회(脈會) 대연(大淵), 회기(會氣) 삼초(三焦)를 말한다.
♞회남[淮南] 중국 하남성 동백산(桐柏山)에서 발원하는 회수(淮水) 이남의 땅. 그 이북을 회북(淮北)이라 하는데 회남의 유자가 회북으로 가면 탱자가 되어버린다고 한다.
♞회남[淮南] 회남은 곧 회남자(淮南子)를 가리킨 말이다.
♞회남객[淮南客] 닭을 미화한 말이다. 회남왕(淮南王) 유안(劉安)이 선약(仙藥)을 먹고 승천하였는데, 그 약 찌꺼기를 주워 먹은 개와 닭도 모두 승천하였다는 고사에서 유래하였다.
♞회남계[淮南桂] 회남은 한(漢) 나라 회남왕(淮南王) 유안(劉安)을 말한다. 그가 지은 초은사(招隱士) 노래에 “계수나무 떨기로 자라누나 산골 깊은 곳에. 꼿꼿하고 굽은 가지 서로서로 얽히었네.[桂樹叢生兮山之幽 偃蹇連卷兮板相繚]”라 하였다. <楚辭 卷八>
♞회남계견[淮南鷄犬] 회남왕(淮南王) 유안(劉安)이 신선이 되어 승천(昇天)할 때, 그가 먹다가 남긴 선약(仙藥)을 핥아먹고 뒤따라 하늘로 올라갔다는 개와 닭들로, 권세에 빌붙어 아부하는 사람들을 가리키는 말이다. <論衡 道虛>
♞회남목낙장년비[淮南木落長年悲] 회남은 회남왕 유안(劉安)으로, 그가 지은 회남자(淮南子)에 “낙엽지자 장년이 슬퍼한다.[木落長年悲]”하였다.
 
 



번호 제     목 조회
4804 맥상[陌上] ~ 맥상화곡[陌上花曲] 3126
4803 회기[會氣] ~ 회남목낙장년비[淮南木落長年悲] 3126
4802 행약[行藥] ~ 행위[行違] 3125
4801 격탁[擊柝] ~ 격효[激驍] 3125
4800 각조[覺照] ~ 각춘[脚春] 3123
4799 결계[結界] ~ 결리재격세[結褵纔隔歲] 3123
4798 춘빙루화[春氷鏤花] ~ 춘수훤화[椿樹萱花] 3122
4797 계돈사[雞豚社] ~ 계로여금각희문[季路如今卻喜聞] 3122
4796 육통[六通] ~ 육평천[陸平泉] 3119
4795 학가[鶴駕] ~ 학경불가단[鶴脛不可斷] 3116
4794 장낙[長樂] ~ 장니[障泥] 3114
4793 석실[石室] ~ 석실옹[石室翁] 3113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