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회선[回仙] ~ 회심지처불필재원[會心之處不必在遠]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3,691  
♞회선[回仙] 당(唐) 나라 때의 선인(仙人) 여동빈(呂洞賓)의 별칭이다.
♞회설[回雪] 기녀(妓女)가 옷소매를 번득이며 춤추는 자태의 경묘(輕妙)함을 이른 말이다.
♞회소[懷素] 당(唐) 나라 때의 고승(高僧)으로, 특히 초서(草書)에 뛰어났다.
♞회소곡[會蘇曲] 신라(新羅) 유리왕(儒理王) 9년에 육부(六部)의 호칭을 정하고 중간을 나누어 둘로 만든 다음, 왕녀(王女) 2인으로 하여금 각각 부내(部內)의 여자들을 거느리고 편을 나누어 7월 보름날로부터 매일 이른 아침부터 대부(大部)의 마당에 모아놓고 길쌈을 하여 이경(二更) 쯤에 일을 끝내곤 해서 8월 보름날까지 일을 계속하고 나서는 그 공(功)의 많고 적음을 상고하여, 진 쪽에서는 주식(酒食)을 마련하여 이긴 쪽에 사례를 하도록 하였다. 그런데 이 잔치에 가무(歌舞)와 백희(百戲)를 모두 베풀었으므로, 이를 가배(嘉俳)라고 하였다. 그런데 이 때에 진 집의 한 여자가 일어나 춤을 추면서 탄식하기를 ‘회소 회소(會蘇會蘇)’라 하였는바, 그 음조가 슬프고도 우아하였으므로, 후인들이 그 소리를 인하여 노래를 지어 회소곡이라 이름하였다.
♞회수함풍상[懷袖含風霜] 어사대는 직책이 음살(陰殺)의 속성을 띠고 있는 관계로 문(門)이 북쪽 귀퉁이에 있었다 하며, 이와 함께 불법(不法)을 규탄하기 때문에 어사의 직책을 풍상(風霜)의 직임이라고 하였다 한다. <通典 職官 御史臺>
♞회심[灰心] 불도를 닦는 마음을 뜻한다. 모든 망상(妄想)을 여의고 진여(眞如)의 경지에 도달함을 말한다.
♞회심지처불필재원[會心之處不必在遠] 자기 마음에 적합한 바는 반드시 먼 곳에만 있는 것이 아님을 말한다.
 
 



번호 제     목 조회
4780 석우풍[石尤風] ~ 석음빙[夕飮氷] 3797
4779 장사[長沙] ~ 장사비습[長沙卑濕] 3797
4778 거도[車徒] ~ 거령장흔[巨靈掌痕] 3797
4777 각색[脚色] ~ 각선[郄詵] 3796
4776 갈홍[葛洪] ~ 갈홍천[葛洪川] 3796
4775 강미천지회[糠眯天地晦] ~ 강부하지축성편[岡阜何知祝聖篇] 3796
4774 직하[稷下] ~ 직하현[稷下賢] 3791
4773 해추[海鰌] ~ 해탈[解脫] 3790
4772 가생가도[賈生賈島] ~ 가생통한[賈生痛漢] 3790
4771 은교[銀橋] ~ 은구철삭[銀鉤鐵索] 3788
4770 가이[駕輀] ~ 가일[暇逸] 3787
4769 건령[建瓴] ~ 건산[蹇産] 3787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