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회자[膾炙] ~ 회적오시[晦迹吳市]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4,537  
♞회자[膾炙] 잘게 썬 회와 구운 고기. 시가 아름다워 음미할 만한 것을 비유한다
♞회자[回刺] 회자는 승문원의 신진이 귀복(鬼服)을 입고 밤에 선진을 찾아보고 사진(仕進)의 허락을 얻어내는 일이다.
♞회자인구[膾炙人口] 회자란 ‘고기를 회친 것과 구운 것’이란 뜻으로 널리 사람들의 입에 오르내리는 것. 즉 좋은 글귀가 여러 사람들에게 자주 인용되는 것을 비유하는 말이다.
♞회자인구[膾炙人口] 널리 사람들의 입에 오르내리는 것. 회자(膾炙). 회자(膾炙)는 회와 구운 고기로, 널리 사람들의 입에 오르내리는 것을 말한다.
♞회자정리[會者定離] (불교에서)만나면 언젠가는 헤어지게 되어 있다는 뜻으로, 인생의 무상함을 일컫는 말이다. 생자필멸生者必滅
♞회자정리[會者定離] 만나는 자는 반드시 헤어지게 마련이라는 불교(佛敎) 용어로, 이 세상의 무상(無常)함을 일컫는다. 거자필반去者必反
♞회재[晦齋] 이언적(李彦迪)의 호이다. 김안로(金安老) 일당에게 축출된 뒤 경주 자옥산(紫玉山)에 들어가 성리학 연구에 한동안 전념하였다.
♞회적오시[晦迹吳市] 오시문졸(吳市門卒)의 약칭으로 오현(吳縣) 저자의 문지기인데, 어지러운 세상을 피해 숨는 것을 뜻한다. 한(漢) 매복(梅福)이 왕망(王莽)이 나라의 권력을 독단하자 처자를 버리고 숨어 성명을 바꾸고 오현 저자의 문지기가 되었다는 설에서 나온 말이다. <漢書 卷六十七>
 
 



번호 제     목 조회
5152 팔의[八議] ~ 팔절[八節] 4547
5151 한강백[韓康伯] ~ 한걸[寒乞] 4546
5150 개구소[開口笑] ~ 개두환면[改頭換面] 4545
5149 계의[稽疑] ~ 계자[季子] 4544
5148 곤외[閫外] ~ 곤우치수[鯀禹治水] 4543
5147 대은[大隱] ~ 대은은조시[大隱隱朝市] 4542
5146 쌍조[雙鳥] ~ 쌍주[雙珠] 4542
5145 수간개석준상고[須看介石遵常固] ~ 수간사마[授簡司馬] ~ 수거감우[隨車甘雨] 4542
5144 패어[佩魚] ~ 패우독[佩牛犢] 4541
5143 숙수[菽水] ~ 숙식[熟食] 4538
5142 회남소산[淮南小山] ~ 회남왕[淮南王] 4538
5141 회자[膾炙] ~ 회적오시[晦迹吳市] 4538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