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계녀[季女] ~ 계도[計都]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3,224  
♞계녀[季女] 계녀는 젊은 부인을 이른 말로, 시경(詩經) 소남(召南) 채빈(采蘋)에 “맛좋은 나물을 사당에 차리는데 이 일을 누가 주관하는고 공경스러운 계녀로다[于以奠之 宗室牖下 誰其尸之 有齊季女]” 한 데서 온 말이다.
♞계녀[季女] 막내 딸, 아리따운 신혼의 아내를 가리키는 말이다. 시경(詩經) 소아(小雅) 차할(車舝)에 “수레의 굴대 빗장 빙글빙글 돌림이여, 예쁜 막내딸을 생각하여 감이로다.[間關車之舝兮 思變季女浙逝兮]”라는 말이 나오는데, 이 시는 신혼 부부의 즐거움을 노래하는 내용으로 되어 있다.
♞계년[笄年] 여자가 비녀를 꽂을 수 있는 나이. 옛날에 남자는 15세에 태학(太學)에 입학하였고, 여자는 15살만 먹으면 쪽을 올리고 비녀를 꽂았다. 그래서 계년(笄年)이라면 곧 15세 정도의 소녀를 말하는 것으로 시집갈 나이가 되었음을 뜻한다. 가계(加笄). 관례(冠禮).
♞계당수불계[溪堂修祓禊] 계당은 시냇가에 있는 정자를 말한다. 계제사는 3월 삼짇날 물가에 가서 흐르는 물에 목욕하고 신께 빌어 재앙을 없애고 복을 기원하는 풍속인데, 흔히 문인들이 3월 삼짇날 물가에 모여 시를 짓고 술을 마시며 즐기는 일을 가리킨다.
♞계도[桂櫂] 계도는 계수나무로 만든 노로서 고상한 은자(隱者)의 상징이다. 楚辭 九歌 湘君에 “계목의 노와 난목의 갑판으로 얼음으로 깨고 저어가도 눈이 곧 쌓이누나[桂櫂兮蘭枻 斲氷兮續雪]” 하였다.
♞계도[計都] 성명가(星命家)에서 말하는 십일요(十一曜)의 하나로, 즉 18년 만에 하늘을 일주(一週)한다고 한다.
 
 



번호 제     목 조회
316 손초[孫楚] ~ 솔성지위도[率性之謂道] 3209
315 태충[太冲] ~ 태평연월[太平烟月] 3209
314 강남조[江南調] ~ 강능[岡陵] 3209
313 혈구[絜矩] ~ 혈의탁정괴[穴蟻託庭槐] 3210
312 백초[白草] ~ 백치성[百雉城] 3211
311 마고[麻姑] ~ 마고소양[麻姑搔痒] 3211
310 승룡[乘龍] ~ 승리[丞吏] 3211
309 전거[氈車] ~ 전거지감[前車之鑑] 3212
308 정협[鄭俠] ~ 정혜해당[定惠海棠] 3213
307 회안[淮安] ~ 회양와십년[淮陽臥十年] 3213
306 태의[太儀] ~ 태임[太任] 3216
305 사사건건[事事件件] ~ 사사오입[四捨五入] 3217



   411  412  413  414  415  416  417  418  419  42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