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계돈사[雞豚社] ~ 계로여금각희문[季路如今卻喜聞]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3,092  
♞계돈사[雞豚社] 한 마을 사람들이 계(契)를 결성하여 친목을 도모하는 것을 이른다. 당 나라 한유(韓愈)의 남계시범시(南溪始泛詩)에 “원컨대 같은 계원이 되어서 닭과 돼지로 봄 가을에 잔치를 하고 싶네[願爲同社人 鷄豚燕春秋]” 한 데서 온 말이다.
♞계등[溪藤] 중국 절강성(浙江省) 섬계(剡溪)의 등나무 껍질로 만든 종이. 그 물이 종이를 만들기에 적합하고, 그 부근에서 나는 등나무 껍질로 만든 종이가 유명하므로 나온 이름이다. 예로부터 최고의 품질로 각광을 받았다.
♞계락산[稽落山] 후한 화제(後漢和帝) 때에 장군 두헌(竇憲)이 북선우(北單于)의 군대를 계락산에서 크게 격파했었다.
♞계란유골[鷄卵有骨] 달걀에 뼈가 있음. 뜻밖의 장애(물)로 인해 공교롭게 일이 방해됨을 이른다. 늘 일이 잘 안 되는 사람이 모처럼 좋은 기회를 만났으나 역시 잘 안됨을 비유하는 말이다. 强鐵之秋
♞계란투석[鷄卵投石] 계란으로 바위 치기. 보잘 것 없는 힘으로 대들어 보아야 별수가 없음을 비유하는 말이다.
♞계로[啓路] 길을 열다.
♞계로여금각희문[季路如今卻喜聞] 맹자(孟子) 공손추 상(公孫丑上)에 “자로(子路)는 다른 사람이 자신의 허물을 말해 주면 기뻐하였다.” 하였다.
 
 



번호 제     목 조회
4804 풍진[風塵] ~ 풍청사현도[風淸思玄度] 3095
4803 행조은후정[行調殷后鼎] ~ 행진[行塵] 3094
4802 계돈사[雞豚社] ~ 계로여금각희문[季路如今卻喜聞] 3093
4801 후망[厚亡] ~ 후목불가조[朽木不可雕] 3091
4800 허사김장[許史金張] ~ 허신직설[許身稷契] 3089
4799 각조[覺照] ~ 각춘[脚春] 3089
4798 충거[衝車] ~ 충려가경[充閭佳慶] 3088
4797 격탁[擊柝] ~ 격효[激驍] 3088
4796 결계[結界] ~ 결리재격세[結褵纔隔歲] 3088
4795 태법가[法駕] ~ 태비[泰否] 3087
4794 회기[會氣] ~ 회남목낙장년비[淮南木落長年悲] 3086
4793 백판[白板] ~ 백팔음중지일심[百八音中只一心] 3084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