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강서사[江西社] ~ 강설현상[絳雪玄霜] 모두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4,695  
♞강서사[江西社] 강서시파(江西詩派)를 말한다. 이 시파는 송(宋) 나라 때의 문장가 황정견(黃庭堅)을 종(宗)으로 삼았는데, 이 시파의 시인에는 진사도(陳師道)·반대림(潘大臨)·조충지(晁冲之) 등이 있다.
♞강서종파[江西宗派] 송(宋) 나라 때 황정견(黃庭堅)을 종(宗)으로 삼은 시파(詩派)를 이르는데, 여기에는 진사도(陳師道)를 비롯하여 반대림(潘大臨)·사일(謝逸)·한구(韓駒)·조충지(晁沖之)·왕직방(王直方) 등이 주축을 이루었다.
♞강서파[江西派] 남송(南宋) 시대에 시인들은 황산곡(黃山谷)의 시체를 승행하였는데, 황산곡이 강서 사람이므로 그 일파를 강서파라 하였다. 황정견(黃庭堅)은 소동파와 다른 시풍(詩風)을 창작하여 당 나라의 두보(杜甫)를 배울 것을 주장하였다. 그래서 그가 강서성(江西省) 사람이므로 그의 시풍을 따르는 자들을 강서파라고 한다.
♞강설[絳雪] 선가(仙家)에서 먹는다는 단약(丹藥)의 이름이다. 한무제 내전(漢武帝 內傳)에 “선가의 상약(上藥)으로 현상(玄霜)과 강설(絳雪)이 있다.” 하였다.
♞강설반[絳雪盤] 강설(絳雪)을 담은 소반. 강설은 선가(仙家)에서 말하는 단약(丹藥)의 이름이다. 한무제내전(漢武帝內傳)에 “선가(仙家)의 상약(上藥)으로는 현상(玄霜)과 강설이 있다.” 하였다.
♞강설진망[强舌塵網] 혀가 굳어지도록 글을 읽지 않음으로써 책에 먼지가 끼고 거미줄을 치게 되었음을 이른 말이다.
♞강설현상[絳雪玄霜] 모두 선약(仙藥)의 이름이다. 한무제내전(漢武帝內傳)에 “선가(仙家)의 상약(上藥)에 현상·강설이 있다.” 하였다.
 
 



번호 제     목 조회
5177 추형[秋螢] ~ 추획사[錐劃沙] 4718
5176 조양[潮陽] ~ 조양봉명[朝陽鳳鳴] 4718
5175 태산석감당[泰山石敢當] ~ 태산퇴양목괴[泰山頹梁木壞] 4718
5174 가렴[價廉] ~ 가렴주구[苛斂誅求] ~ 가례[嘉禮] 4717
5173 풍전[豐篆] ~ 풍중와룡[豊中臥龍] 4711
5172 풍운[風雲] ~ 풍운지회[風雲之會] 4710
5171 각저[刻著] ~ 각저희[角抵戱] 4708
5170 십력[十力] ~ 십묘지[十畝地] 4708
5169 가부좌[跏趺坐] ~ 가부희[假婦戲] 4706
5168 가모[假母] ~ 가무담석[家無擔石] ~ 가문[嘉聞] 4698
5167 대은[大隱] ~ 대은은조시[大隱隱朝市] 4698
5166 순풍이호[順風而呼] ~ 순회세자[順懷世子] 4698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