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강일[剛日] ~ 강장유가훈[絳帳留家訓]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3,223  
♞강일[剛日] 일진(日辰)에 갑(甲)·병(丙)·무(戊)·경(庚)·임(壬)이 든 날. 예기(禮記) 곡례(曲禮)에 “외사는 강일에 하며 내사는 유일에 한다.[外事以剛日 內事以柔日] “하였는데, 그 소(疏)에 “10일 중에 기수일이 다섯, 우수일이 다섯인데 갑·병·무·경·임은 강일이며, 을·정·기·신·계는 유일이 된다.[十日 有五奇五偶 甲丙戊庚壬爲剛 乙丁己辛癸爲柔] “하였다. 여기에서 말한 외사는 치병(治兵)·순수(巡狩) 등의 일, 내사는 종묘 제사·관혼 상제를 뜻한다.
♞강자[綱字] 운부(韻府)에서 여러 글자를 묶은 음운 단위의 표제(標題) 글자로서, 곧 동운(東韻)의 여러 글자 중에서는 ‘동(東)’ 자, 동운(冬韻)의 글자들 중에서는 ‘동(冬)’ 자를 말한다.
♞강작아시구[强作哦詩癯] 맹교(孟郊)와 가도(賈島)는 당나라 헌종(憲宗) 때 같은 시대의 시인인데, 당시의 사람들이 그들의 시를 평하기를 “맹교는 차고, 가도는 여위었다[郊寒島瘦].” 하였다.
♞강장[絳帳] 강좌(講座). 후한(後漢)의 마융(馬融)이 호사스러움을 좋아하여 언제나 높은 당상에 앉아 진홍색 비단으로 된 휘장을 쳐두고 앞에서는 제생들을 교수하고 뒤에는 여악(女樂)을 배열해 놓았는데, 그 진홍색 휘장[絳帳]을 후세에 강좌(講座)를 미칭하는 뜻으로 전용하였다. <後漢書 馬融傳>
♞강장[絳帳] 후한서(後漢書) 마융전(馬融傳)에 “융의 거처(居處) 기복(器服)이 치식(侈飾)이 많아서 항상 고당(高堂)에 앉아 강사장(絳紗帳)을 치고서 앞으로는 생도들을 가르치고 뒤로는 여악(女樂)을 벌였다.” 하였다. 그래서 후세에 강좌(講座)를 지칭하여 강장이라 한다. 스승의 자리, 또는 서재(書齋).
♞강장유가훈[絳帳留家訓] 자식들을 엄하게 훈도한 것을 뜻한다. 옛날 후한(後漢)의 대유(大儒) 마융(馬融)이 고당(高堂)에 앉아 붉은 장막을 드리우고 생도를 가르쳤던 고사에서 유래한다. <後漢書 馬融傳>
 
 



번호 제     목 조회
316 승룡[乘龍] ~ 승리[丞吏] 3203
315 태충[太冲] ~ 태평연월[太平烟月] 3203
314 마고[麻姑] ~ 마고소양[麻姑搔痒] 3204
313 걸해[乞骸] ~ 검각지서[劍閣之西] 3204
312 사사건건[事事件件] ~ 사사오입[四捨五入] 3205
311 전거[氈車] ~ 전거지감[前車之鑑] 3205
310 손초[孫楚] ~ 솔성지위도[率性之謂道] 3206
309 혈구[絜矩] ~ 혈의탁정괴[穴蟻託庭槐] 3206
308 회안[淮安] ~ 회양와십년[淮陽臥十年] 3206
307 백초[白草] ~ 백치성[百雉城] 3207
306 정협[鄭俠] ~ 정혜해당[定惠海棠] 3210
305 태의[太儀] ~ 태임[太任] 3211



   411  412  413  414  415  416  417  418  419  42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