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강중[剛中] ~ 강총미환가[江摠未還家]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3,365  
♞강중[剛中] 서거정(徐居正).
♞강중연류감[岡中連類坎] 주역(周易)의 감괘(坎卦)는 위아래는 떨어져 있고 가운데만 연하여져 있다. 그러므로 감중련(坎中連)이라 하는데, 산의 모습이 마치 감괘처럼 위아래는 떨어져 있고 가운데만 연하여져 있음을 말한 것이다.
♞강중의패채란향[江中衣佩茝蘭香] 초(楚)의 굴원(屈原)이 상강(湘江)에 빠져 죽었는데, 그의 의상(衣裳)이 채란(茝蘭)처럼 향기롭다는 말로, 굴원의 충절과 고고(高孤)한 의취를 찬미한 것이다.
♞강책[絳幘] 계관(鷄冠)을 비유하여 한 말이다. 당 나라 왕유(王維)의 시에 “絳幘鷄人報曉籌”라 하였다.
♞강철지추[强鐵之秋] 강철(强鐵)은 상상의 동물로 지나간 곳마다 결실이 다된 초목이나 곡초가 말라 죽는다는 뜻으로 운수가 기박한 사람은 팔자가 사나워 가는 곳마다 불행한 사고가 연발함을 비유하는 말이다.
♞강총[江總] 강총은 진(陳) 나라 사람인데, 그의 6대조 강이(江夷)는 남조 송(南朝宋) 때 재상이었고, 강총 또한 시문(詩文)으로 당세에 이름이 높았고 벼슬도 재상에 이르렀었다. <南史 卷三十六>
♞강총미환가[江摠未還家] 양(梁) 나라 문인(文人) 강총(江摠)이 난리를 만나서 고향을 떠나, 그의 외숙이 있는 영남(嶺南)으로 가서 의탁하였는데, 오랫동안 돌아오지 못하고 고향을 그리워하는 시를 지었다.
 
 



번호 제     목 조회
364 목필화[木筆花] ~ 목후이관[沐猴而冠] 3314
363 태충[太冲] ~ 태평연월[太平烟月] 3318
362 한관[漢關] ~ 한교악지위린[韓蛟鱷之爲隣] 3318
361 계견료운간[鷄犬鬧雲間] ~ 계구[鷄毬] 3320
360 손초[孫楚] ~ 솔성지위도[率性之謂道] 3322
359 조영인[趙永仁] ~ 조오[釣鰲] 3322
358 독서백편의자현[讀書百遍義自見] ~ 독서삼도[讀書三到] ~ 독서상우[讀書常友] 3323
357 지족[止足] ~ 지종인[指蹤人] 3325
356 추풍[追風] ~ 추풍선[秋風扇] 3326
355 충하[充虛] ~ 췌췌[惴惴] 3327
354 속한서[續漢書] ~ 손곡[蓀谷] 3327
353 주남[周南] ~ 주남태사공[周南太史公] 3328



   411  412  413  414  415  416  417  418  419  42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