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개과천선[改過遷善] ~ 개관요[蓋寬饒]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3,620  
♞개과천선[改過遷善] 허물을 고쳐 착한 마음으로 옮김. 과거의 잘못을 뉘우치고 착하게 됨을 이른다.
♞개관[蓋棺] 사람이 죽어 시체를 관에 넣고 뚜껑을 닫는 것을 이른다.
♞개관사시정[蓋棺事始定] 사람이란 관의 뚜껑을 덮고 난 뒤에야 안다는 것으로 죽고 난 뒤에야 그 사람에 대한 올바른 평가를 할 수 있다는 뜻의 고사성어이다.
♞개관사정[蓋棺事定] 관(棺)의 뚜껑을 덮고서야 일이 정해진다는 데서, 시체(屍體)를 관에 넣고 뚜껑을 덮은 뒤에야 비로소 그 사람이 살아 있었을 때의 가치를 알 수 있다는 것을 말한다.
♞개관사정[蓋棺事定] 관뚜껑을 덮기 전에는 모른다는 뜻으로, 사람의 일이란 함부로 결론 내릴 수 없음. 또는 죽은 뒤에야 사람의 참다운 평가가 내려진다 는 말이다.
♞개관요[蓋寬饒] 한(漢) 나라 사람 개관요(蓋寬饒)는 강직한 사람인데 당시의 귀족인 허백(許伯)의 새 집 낙성식에 가서 술을 마시다가 “이 집이 객관과 같으니 주인이 갈리겠구나.” 하였다. 옆의 사람이 민망하여 “차공(次孔; 개관요의 자)은 술만 취하면 미친다.” 하니, 주인이 “차공은 깨어있으면서도 미쳤구먼[醒狂].” 하였다.
 
 



번호 제     목 조회
496 정위[鄭衛] ~ 정위화학[丁威化鶴] 3640
495 종소[終宵] ~ 종수탁타전[種樹槖駝傳] 3640
494 직하[稷下] ~ 직하현[稷下賢] 3641
493 접리[接䍦] ~ 접석[接淅] 3641
492 헌옥재월[獻玉再刖] ~ 헌전[軒躔] 3641
491 사마사[司馬師] ~ 사마온공[司馬溫公] 3642
490 대위승[帶圍賸] ~ 대유사[大酉舍] 3644
489 현로[賢勞] ~ 현릉[玄陵] 3644
488 가호[呵護] ~ 가호주고복[賈胡珠刳腹] 3644
487 제하분주[濟河焚舟] ~ 제향[帝鄕] 3647
486 향음주례[鄕飮酒禮] ~ 향자식손익[向子識損益] 3649
485 윤상[尹相] ~ 윤언[綸言] 3652



   401  402  403  404  405  406  407  408  409  41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