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객성[客星] ~ 객우[客右]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3,072  
♞객성[客星] 동한(東漢)의 은자(隱者)인 엄광(嚴光)을 지칭하는 말로, 은자를 뜻한다. 엄광이 한 나라 광무제(光武帝)와 동학(同學)한 사이였는데, 광무제가 황제가 된 뒤에 엄광을 불러 함께 잠을 자던 중에 엄광이 광무제의 배에 다리를 올려놓았다. 그 다음 날 태사(太史)가 아뢰기를 “객성이 어좌(御座)를 범하였습니다.” 하니, 광무제가 웃으면서 “짐이 옛 친구인 엄자릉(嚴子陵)과 함께 잤을 뿐이다.” 하였다. <後漢書 卷83 逸民列傳 嚴光>
♞객성[客星] 별[變星]의 일종이다.
♞객성동강은[客星桐江隱] 늘 나타나지 않고 혹 가다가 보인다는 별로 엄광(嚴光)을 이른다. 엄광이 광무제(光武帝)의 손[客]이 되어 무제와 함께 잠을 자다가 다리를 무제의 배 위에 얹었더니, 이튿날 태사(太史)가 아뢰기를 “객성이 제좌(帝坐)를 범하였는데 사태가 매우 급하다.”고 하였다는 고사가 있다. 동강(桐江)은 엄광이 광무가 부르는데도 응하지 않고 숨어서 낚시질을 하였다는 강이다. <後漢書 嚴光傳>
♞객성침[客星浸] 후한(後漢)의 광무제(光武帝)가 천자가 된 뒤에, 옛 친구 엄광(嚴光)을 찾아내어 불러서 이야기를 나누다가 잠자리에 들었는데, 엄광이 잠결에 자신의 다리를 광무제의 배 위에 올려놓았던 바, 다음날 태사(太史)가 아뢰기를 “어제 밤에 객성이 어좌(御座)를 범했었습니다.” 하였다 한다.
♞객수주편[客隨主便] 손님은 주인 하는 대로만 따른다.
♞객우[客右] 문재(文才)가 남보다 뛰어남을 이른 말이다.
 
 



번호 제     목 조회
4744 기봉[機鋒] ~ 기봉[箕封] 3061
4743 향자평[向子平] ~ 향진[香塵] 3061
4742 고양[高陽] ~ 고양주도[高陽酒徒] 3060
4741 대수[大隧] ~ 대수장군[大樹將軍] 3060
4740 회검[會劍] ~ 회계산예[會稽山瘞] 3059
4739 송곡[松谷] ~ 송궁일[送窮日] 3058
4738 간백륜[諫伯倫] ~ 간불용발[間不容髮] 3057
4737 주각우금한호씨[注脚于今恨胡氏] ~ 주객전도[主客顚倒] 3056
4736 거수마룡[車水馬龍] ~ 거약유멸증[莒弱猶滅鄫] 3056
4735 곡두[鵠頭] ~ 곡례[曲禮] 3056
4734 장비[將非] ~ 장빈질[漳濱疾] 3055
4733 종금시부고[從今矢不告] ~ 종남산[終南山] 3054



   51  52  53  54  55  56  57  58  59  6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