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거상[車箱] ~ 거서혼일[車書混一]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3,225  
♞거상[車箱] 거상은 마치 수레의 짐칸처럼 우묵한 골짜기를 말한다. 전괄거상.
♞거상무불패[去喪無不佩] 군자(君子)가 평상시에는 옥(玉)이나 송곳 등속을 반드시 몸에 휴대한다는 데서 온 말이다. 논어(論語) 향당(鄕黨)에 “상을 마치고는 차지 않는 것이 없다.[去喪無所不佩]”하였다.
♞거상삼롱[踞床三弄] 진(晉) 나라 환이(桓伊)가 음률(音律)에 능하였는데, 왕휘지(王徽之)가 청계에서 뱃놀이를 하다가 마침 지나가는 환이에게 한 곡을 부탁하자 환이가 평상에 걸터앉아 세 곡을 불었다는 고사가 있다. <晉書 卷八十一 桓伊傳>
♞거상최종지[擧觴崔宗之] 두보(杜甫)의 음중팔선가(飮中八仙歌)에 “최종지(崔宗之)는 미소년(美少年)이라, 술잔 들면 푸른 하늘 바라본다.”는 구절이 있다.
♞거서[車書] 천하가 통일되었다는 뜻이다. 중용(中庸)에 “천하가 글은 문자를 같이하고 수레는 궤(軌)를 같이한다.”는 데서 인용된 말이다.
♞거서동[車書同] 천하가 통일되었다는 뜻이다. 거서는 수레와 문자. 즉 통일된 세상에는 온 천하가 같은 궤폭(軌幅)의 수레를 쓰고, 같은 문자를 쓴다는 데서 온 말이다. 중용(中庸)에 “지금 천하는 같은 궤폭의 수레를 쓰고 같은 문자를 쓴다.[車同軌 書同文]” 하였다.
♞거서문궤[車書文軌] 중용(中庸)의 “천하의 수레는 궤를 같이하고, 문서는 글을 같이하고, 행동은 윤리를 같이한다.[天下車同軌書同文行同倫]”는 대목에서 인용된 말이다.
♞거서혼일[車書混一] 천하가 통일됨을 말한다.
 
 



번호 제     목 조회
316 동타[銅駝] ~ 동타형극[銅駝荊棘] 3202
315 태충[太冲] ~ 태평연월[太平烟月] 3202
314 승룡[乘龍] ~ 승리[丞吏] 3203
313 사사건건[事事件件] ~ 사사오입[四捨五入] 3204
312 손초[孫楚] ~ 솔성지위도[率性之謂道] 3204
311 전거[氈車] ~ 전거지감[前車之鑑] 3204
310 걸해[乞骸] ~ 검각지서[劍閣之西] 3204
309 백초[白草] ~ 백치성[百雉城] 3206
308 혈구[絜矩] ~ 혈의탁정괴[穴蟻託庭槐] 3206
307 회안[淮安] ~ 회양와십년[淮陽臥十年] 3206
306 정협[鄭俠] ~ 정혜해당[定惠海棠] 3209
305 필탁[筆橐] ~ 필하용사[筆下龍蛇] 3210



   411  412  413  414  415  416  417  418  419  42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