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거업[擧業] ~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3,622  
♞거업[擧業] 과거에 응시하기 위한 학문.
♞거여[粔籹] 떡의 일종. 꿀에다 쌀가루를 섞어 고아 만든 떡. <楚辭 宋玉 招魂註>
♞거열군[居烈郡] 거창(居昌)의 신라 때 이름이다.
♞거오[巨鼇] 동해(東海) 가운데 있는 신산(神山)을 머리에 이고 있다는 자라를 이른 말이다.
♞거오[巨鰲] 발해(渤海)의 동쪽에 대여산(岱輿山)·원교산(員嶠山)·방호산(方壺山)·영주산(瀛洲山)·봉래산(蓬萊山)이 있는데, 여기에는 보물이 많고 과일이 있다. 이것을 먹으면 늙지도 죽지도 않으며, 여기에 사는 사람은 모두 신선의 자손이다. 이 산은 원래 매인 데가 없어서 언제나 조수물을 따라 왔다갔다하여 일정한 곳이 없었는데, 옥황상제가 큰 자라 15마리로 산을 떠받들어 가만히 있게 하였다 한다. <列子 湯問>
♞거오[據梧] 시시비비를 가리느라 피곤해진 머리를 쉬는 것을 말한다. 전국 시대의 변론가 혜시(惠施)가 사람들과 치열하게 토론을 벌인 뒤에 지친 몸을 휴식하는 모습을 “마른 오동나무 궤안에 기대어 눈을 감고 있다.[據枯梧而暝]”고 표현한 대목이 있다. <莊子 德充符>
♞거오산[車五山] 오산은 차천로(車天輅)의 호이다.
♞거오옹[據梧翁] 제물론(齊物論) 첫머리에 “남곽자기가 궤안에 기대어 앉아서 하늘을 쳐다보고 숨을 쉬니, 그 모습이 물아(物我)의 대립을 모두 잊은 듯 무심하기만 하였다.[南郭子綦隱机而坐 仰天而噓 嗒焉似喪其耦]”라는 구절이 있다.
 
 



번호 제     목 조회
4792 현노[賢勞] ~ 현담[玄談] 3702
4791 주공지부[周公之富] ~ 주관육익[周官六翼] 3699
4790 저수[沮水] ~ 저수하심[低首下心] 3696
4789 거도[車徒] ~ 거령장흔[巨靈掌痕] 3696
4788 노래무채[老萊舞綵] ~ 노래지희[老萊之戱] ~ 노력숭명덕[努力崇明德] 3696
4787 맹견명[孟堅銘] ~ 맹공작[孟公綽] 3693
4786 실유조과객[室有操戈客] ~ 실천궁행[實踐躬行] 3693
4785 정홍[鄭弘] ~ 정회[貞悔] 3693
4784 가생가도[賈生賈島] ~ 가생통한[賈生痛漢] 3693
4783 설망어검[舌芒於劍] ~ 설부[雪賦] ~ 설부[說郛] 3693
4782 회서박적[淮西縛賊] ~ 회석[回舃] 3692
4781 벽한서[辟寒犀] ~ 벽허[碧虛] 3690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