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거용[居庸] ~ 거원[蘧瑗]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3,139  
♞거용[居庸] 거용은 북경 창평현(昌平縣) 서북쪽 군도산(軍都山)에 있는 관(關)이름이다.
♞거용관[居庸關] 하북성 창평현(昌平縣) 서북에 있는 거용산 중의 요새(要塞) 관문이다.
♞거용삼백[距踊三百] 자신의 몸이 건재하다는 것을 보이는 동작이다. 춘추 시대 진 문공(晉文公)의 신하 위주(魏犨)가 가슴에 부상을 당한 상태에서, 앞으로 뛰며 손뼉을 세 번 치고[距躍三百] 위로 뛰며 손뼉을 세 번 쳐서[曲踊三百], 그의 몸이 무사하다는 것을 과시하여 죽음을 면한 고사가 있다. <春秋左傳 僖公 28年>
♞거우[鐻鍝] 옛날 오랑캐들이 귀를 뚫던 장식품으로서 전하여 오랑캐들의 군장(君長)을 이른다. <後漢書 杜篤傳>
♞거원[蘧瑗] 거원은 춘추 시대 위(衛)의 현대부(賢大夫) 거백옥(蘧伯玉)이다. 논어(論語) 위령공(衛靈公)에 “나라에 도(道) 있으면 나오고 도 없으면 물러간다.” 하였다.
♞거원[巨源] 진(晉) 나라 때의 명상(名相)이며 죽림칠현(竹林七賢)의 한 사람이기도 한 산도(山濤)의 자이다. 그는 나이 40에 겨우 군주부(郡主簿)가 되었으나 뒤에 삼공의 지위까지 오르는 영광을 누렸으며, 79세로 세상을 떠나자, 황제가 조서를 내려 조복(朝服)과 전(錢), 포(布) 등을 포함한 많은 장사 지낼 물품을 하사하게 하였다. 그는 또 5형제의 아들을 두었는데 모두 훌륭하였다. <晉書 卷四十三 山濤列傳>
♞거원[蘧瑗] 춘추(春秋) 시대 위(衛) 나라의 현대부(賢大夫). 자는 백옥(伯玉). 그는 나이 50이 되어 지금껏 49년 동안을 잘못 살았음을 비로소 깨달았다고 하였다. <淮南子 原道訓>
 
 



번호 제     목 조회
4684 거수마룡[車水馬龍] ~ 거약유멸증[莒弱猶滅鄫] 3169
4683 맹견명[孟堅銘] ~ 맹공작[孟公綽] 3168
4682 자하[紫霞] ~ 자하곡[紫霞曲] 3167
4681 해학비[海鶴悲] ~ 행각[行脚] 3166
4680 생공[生公] ~ 생금린[生金鱗] 3163
4679 검영[黔嬴] ~ 검패[劍珮] 3161
4678 가제력[歌帝力] ~ 가지[賈贄] 3159
4677 광릉[光陵] ~ 광릉산[廣陵散] 3159
4676 저생피리리양추[褚生皮裏裏陽秋] ~ 저소손[褚少孫] 3158
4675 군평[君平] ~ 군희욕[群豨浴] 3158
4674 위요[魏姚] ~ 위원충[魏元忠] 3157
4673 자하낭[紫荷囊] ~ 자하비[子夏悲] 3156



   51  52  53  54  55  56  57  58  59  6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