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건천지해중간독[蹇淺只解重竿牘] ~ 건후이건[乾餱以愆]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3,479  
♞건천지해중간독[蹇淺只解重竿牘] 장자(莊子) 열어구(列禦寇)의 “하찮은 사람들은 그저 예물이나 서신 따위에나 열중하면서 천박한 일에 정신을 소모시킨다.[小夫之知 不離苞苴竿牘 敝精神乎蹇淺]”는 구절을 원용한 것이다.
♞건취만혜자기[謇吹萬兮自己] 장자(莊子) 제물론(齊物論)에 “오만 구멍으로 바람을 불어내어 각기 자기를 이루게 하니 모두가 스스로 취한 것인데, 그것을 노여워할 자가 누군가.” 한 데서 온 말로, 즉 조물주로부터 운명을 각기 타고난 것인데, 누구를 원망하겠느냐는 뜻이다.
♞건풍[愆風] 삼풍십건(三風十愆). 즉 무풍(巫風)·음풍(淫風)·난풍(亂風)에 해당한 사항으로서 늘 궁중에서 춤을 추거나 실내에서 술에 취해 노래하면 그것이 무풍이고, 재물 또는 여색에 목숨을 걸거나 놀이와 사냥만을 즐기면 그것이 음풍이며, 성인의 말씀을 업신여기고, 충직(忠直)한 이를 거역하고, 덕망 있는 원로를 멀리하고, 완악한 동자를 가까이하면 그것이 난풍이라는 것으로 탕(湯)이 후세 자손을 경계하는 뜻에서 관형(官刑) 제도를 두고 이러한 풍습을 제재하였다. <書經 伊訓>
♞건후이건[乾餱以愆] 백성들의 인심을 잃는 것은 마른 밥 한 덩이로서 틀려지는 탓이다[民之失德 乾餱以愆]. 이 말은 시경(詩經) 소아(小雅) 벌목(伐木)장에 보인다.
 
 



번호 제     목 조회
364 고야[姑射] ~ 고야작[姑射綽] 3533
363 건강[乾綱] ~ 건계[建溪] 3534
362 동타[銅駝] ~ 동타형극[銅駝荊棘] 3536
361 습[襲] ~ 습가촌풍류[習家村風流] 3536
360 두무악[頭無岳] ~ 두미삼전[斗米三錢] 3543
359 정령위[丁令威] ~ 정립신인[鼎立神人] 3543
358 불간지서[不刊之書] ~ 불계[祓禊] 3545
357 축록[逐鹿] ~ 축리접위구[逐利接爲構] 3546
356 풍계공[楓溪公] ~ 풍근[風斤] 3552
355 태충[太冲] ~ 태평연월[太平烟月] 3562
354 좌해주첨상불취[左海籌添桑拂翠] ~ 주[晝] 3565
353 졸무장사[拙舞長沙] ~ 졸졸[卒卒] 3570



   411  412  413  414  415  416  417  418  419  42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