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견방[見放] ~ 견벽청야[堅壁淸野]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3,034  
♞견방[見放] 추방당하다. 쫓겨나다.
♞견백[堅白] 전국 시대 조(趙) 나라 공손용(公孫龍)의 말로, 굳고 흰 돌은 눈으로 보면 흰 것만을 알게 되고 만져보면 굳은 것만을 알게 되니, 흰 돌과 굳은 돌은 다른 것이라 하였다. 그 제자들이 그 이론을 고집하여 횡행천하하였으므로 묵자(墨子)가 변명하였다. <墨子 經上>
♞견백지변[堅白之辯] 전국시대 때 공손룡이 주장한 궤변이다. 즉, 눈으로 돌을 보면 희다는 것을 알 수 있으나 견고하다는 것은 알 수 없다. 또 손으로 돌을 만져보면 견고하다는 것은 알 수 있으나 희다는 것은 알 수 없다. 그러므로, ‘견고한 흰 돌’이라는 것은 동시에 성립될 수 없는 개념이라는 논법을 사용하여, 옳은 것을 그른 것이라고 하고 같은 것을 다르다고 말하는 변설을 말하는 것이다.
♞견벌[譴罰] 죄를 꾸짖어 처벌하는 일.
♞견벽청야[堅壁淸野] 견벽은 성벽을 견고히 지키고 상대로 하여금 곤궁하게 하는 것. 청야는 들의 작물을 거두거나 가옥을 철거하여 쳐들어오는 적에게 양식이나 쉴 곳의 편의를 주지 아니하여 고생시키는 전법이며, 우세한 적에 대한 작전수단의 하나이다.
 
 



번호 제     목 조회
4852 회서박적[淮西縛賊] ~ 회석[回舃] 3055
4851 풍화[風花] ~ 풍후[風后] 3054
4850 고역사[高力士] ~ 고옥산[顧玉山] 3051
4849 학가[鶴駕] ~ 학경불가단[鶴脛不可斷] 3047
4848 인생감의기[人生感意氣] ~ 인생비청송[人生非靑松] 3046
4847 건위[蹇衛] ~ 건유위부노[褰帷慰父老] 3046
4846 태을려[太乙藜] ~ 태음[太陰] 3045
4845 강포[江鮑] ~ 강하황동[江夏黃童] 3043
4844 송귀봉작[宋龜逢灼] ~ 송대부[松大夫] 3042
4843 취미[翠微] ~ 취법어상근득중[取法於上僅得中] 3041
4842 가이[駕輀] ~ 가일[暇逸] 3041
4841 간작[乾鵲] ~ 간재[簡齋] 3041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