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견우불복상[牽牛不服箱] ~ 견의불위무용야[見義不爲 無勇也]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4,719  
♞견우불복상[牽牛不服箱] 실용(實用)의 효과가 없이 헛된 이름만 있음을 비유한 말이다. 시경(詩經) 소아(小雅) 대동(大東)에 “환한 저 견우성은 짐수레를 끌지 못하도다 …… 남쪽에는 기성이 있으나 키질을 하지 못하도다[睆彼牽牛 不以服箱 …… 維南有箕 不可以簸]” 한 데서 온 말이다.
♞견원지간[犬猿之間] 개와 원숭이의 사이라는 뜻으로, 개와 원숭이의 사이처럼 대단히 사이가 나쁜 관계를 이르는 말이다.
♞견위불발[堅危不拔] 굳게 참고 견디어 뜻을 딴 데로 옮기지 않음을 이른다.
♞견위수명[見危授命] 나라의 위태로움을 보고는 목숨을 아끼지 않고 나라를 위하여 싸움. 見危致命, 大義滅親, 先公後私, 泣斬馬謖.
♞견위치명[見危致命] 나라의 위태로움을 보고 자신의 목숨을 바침.
♞견읍[甄邑] 지금의 산동성 견성현(鄄城縣) 서북쪽이다.
♞견의불위무용야[見義不爲 無勇也] 마땅히 해야 할 일인줄 알면서도 실행하지 않는 것은 참된 용기가 아니라는 뜻. 의(義)를 보고 행하지 아니하는 것은 용기가 없는 것이다.
 
 



번호 제     목 조회
5237 자한[子罕] ~ 자항[慈航] 4753
5236 충하[充虛] ~ 췌췌[惴惴] 4753
5235 양지[兩地] ~ 양지삼천[兩地參天] ~ 양지양능[良知良能] 4753
5234 개사[開士] ~ 개선광정[改善匡正] 4745
5233 취락궁[聚樂宮] ~ 취만부동[吹萬不同] 4744
5232 범존초망[凡存楚亡] ~ 범중엄[范仲淹] 4743
5231 십무[十畝] ~ 십상팔구[十常八九] 4743
5230 취검[炊劒] ~ 취굴주[聚窟洲] 4742
5229 장석[丈席] ~ 장석음[莊舃吟] 4741
5228 고반[考槃] ~ 고병[高棅] 4740
5227 추풍[追風] ~ 추풍선[秋風扇] 4739
5226 축암[築巖] ~ 축원령[逐原鴒] 4739



 1  2  3  4  5  6  7  8  9  1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