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견지[繭紙] ~ 견호미견호[見虎未見虎]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5,001  
♞견지[繭紙] 고려 때 생산되던 종이로 품질이 매우 좋았다.
♞견지법[見知法] 관리가 어떤 사람이 죄를 지었다는 것을 알고 있으면서도 적발하여 탄핵하지 않을 경우 적용하여 처벌하는 법을 말한다. 지금으로 말하면 불고지죄에 해당한다.
♞견탄사효[見彈思梟] 되지 않을 일을 미리 생각한다는 뜻. 장자(莊子) 제물론(齊物論)에 “너는 너무 미리 생각하는 폐단이 있구나. 계란을 보고 새벽 알려 주기를 바라고 탄환을 보고 부엉이 고기를 바라다니.” 하였다.
♞견토방구[見兎放狗] 토끼를 발견한 후에 사냥개를 풀어놓아도 늦지 않는다. 즉, 사태의 추이를 보아가면서 대응하는 편이 좋다는 뜻이다.
♞견토지쟁[犬兎之爭] 개와 토끼의 다툼이란 뜻. 곧 양자의 다툼에 제삼자가 힘들이지 않고 이(利)를 봄에 비유. 횡재(橫財). 쓸데없는 다툼의 비유. 개와 토끼가 서로 다투다가 둘이 다 지쳐 죽어 농부가 주워갔다는 고사가 있다.
♞견토지쟁[犬兎之爭] 양자(兩者)의 싸움에 제삼자가 이익을 보는 것을 말함. 옛날에 빠른 개가 날쌘 토끼를 잡으려고 산을 오르내리다가 다 지쳐서 죽자 나무꾼이 개와 토끼를 모두 얻었다는 고사에서 유래한 말로서 둘의 싸움에 제삼자가 이익을 본다는 뜻이다. 漁父之利. 蚌鷸之爭.
♞견험능지[見險能止] 진(晉) 나라 사안(謝安)이 바다를 건너갈 때 풍랑이 심해지자 사람들이 돌아가자고 아우성을 쳤는데, 태연자약하게 노래를 읊는 사안의 모습을 보고 뱃사공이 계속 배를 저어 갔다는 고사가 전한다. <世說新語 雅量>
♞견호미견호[見虎未見虎] 호랑이를 보기는 보았으되 직접 실제로 보지 못 했음이니 무엇이나 실제로 당해 보지 않으면 생각이 간절하지 못함을 이른다. 見牛未見羊.
 
 



  

  

안상길 시집

  

저 너머

  

사십여 년, 가끔 쓴 시들 중 덜 부끄러운

몇 편을 가려 ‘저 너머’로 엮었습니다.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종이책전자잭

  


번호 제     목 조회
5285 번수[樊須] ~ 번승완불사[樊蠅頑不死] 5037
5284 주남[周南] ~ 주남태사공[周南太史公] 5032
5283 패택[沛澤] ~ 패합[捭闔] 5030
5282 연분부[年分簿] ~ 연비어약[鳶飛魚躍] ~ 연빙계[淵氷戒] 5029
5281 번안[飜案] ~ 번영[繁纓] 5028
5280 의려[倚廬] ~ 의려지망[依閭之望] 5022
5279 자황포[柘黃袍] ~ 자휴[恣睢] 5014
5278 서호[西湖] ~ 서호팔경도[西湖八景圖] 5010
5277 좌정관천[坐井觀天] ~ 좌태충[左太冲] 5008
5276 신화[薪火] ~ 신후수위부귀진[身後誰爲富貴眞] 5007
5275 견지[繭紙] ~ 견호미견호[見虎未見虎] 5002
5274 저광희[儲光羲] ~ 저도[楮島] 4989



 1  2  3  4  5  6  7  8  9  1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