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결신난윤[潔身亂倫] ~ 결의형제[結義兄弟]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3,217  
♞결신난윤[潔身亂倫] 자기 한 몸 깨끗하게 하고자 윤리를 어지럽히는 것을 말한다. 논어(論語) 미자(微子)에 “자로가 말하기를, ‘벼슬하지 않는 것은 의(義)가 없으니, 장유(長幼)의 예절을 폐할 수가 없거늘 군신(君臣)의 의를 어떻게 폐할 수가 있겠는가. 이는 자신의 몸을 깨끗하게 하기 위하여 큰 윤리를 어지럽히는 것[潔身亂倫]이다.’ 하였다.” 하였다.
♞결영[結纓] 죽음의 자리에 처했을 때의 의연한 자세를 말한다. 공자의 제자 자로(子路)가 전쟁터에서 창을 맞고 치명상을 당했을 때 “군자는 죽을 때에도 갓끈을 풀지 않는 법이다.” 하고는 갓끈을 다시 매고[結纓] 죽었던 고사가 있다. <春秋左傳 哀公 15年>
♞결옥[玦玉] 결옥은 고리가 완전히 이어지지 않은 옥으로서 절연(絶緣)의 뜻을 내포하고 있는데, 옛날에 임금에게서 결옥을 받으면 도성을 떠나가게 되어 있었다. <儀禮 喪服傳 疏>
♞결옥[玦玉] 일부분이 갈라진 옥으로, 임금의 처벌을 뜻하는 말이다. 춘추 시대 진(晉) 나라 임금의 태자 신생(申生)에게 금결(金玦)을 주었는데, 이에 대해 “금은 차다는 것을 나타내고 결은 이별을 나타내며[金寒玦離], …… 원래의 자리로 되돌아오지 못함을 뜻한다.[不復]”는 해석이 가해지고 있다. <春秋左傳 閔公 2年>
♞결유난[結幽蘭] 초사(楚辭)에서 나온 말인데, 향기 나는 난초로 패(佩)를 만드는 것은 몸을 깨끗이 꾸민다는 뜻이다.
♞결의형제[結義兄弟] 남남끼리 형과 아우의 의를 맺음.
 
 



번호 제     목 조회
436 범초[凡楚] ~ 범초존망[凡楚存亡] 3199
435 육침[陸沈] ~ 육태식[六太息] 3200
434 향강[香姜] ~ 향로봉[香爐峯] 3200
433 획리가[畫鯉歌] ~ 획사[畫沙] 3200
432 강근지친[强近之親] ~ 강남역사[江南驛使] 3201
431 표표[彯彯] ~ 품휘[品彙] 3203
430 결선형귤[潔蟬馨橘] ~ 결승지세월[結繩知歲月] 3203
429 기보[祈父] ~ 기복염거[驥服鹽車] 3205
428 삼종[三終] ~ 삼종지의[三從之義] 3205
427 고근[孤根] ~ 고기직설[皐夔稷契] 3205
426 충비[蟲臂] ~ 충신행만맥[忠信行蠻貊] 3207
425 착벽인광[鑿壁引光] ~ 착색산[着色山] 3209



   401  402  403  404  405  406  407  408  409  41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