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결자해지[結者解之] ~ 결하지세[決河之勢]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3,669  
♞결자해지[結者解之] 맺은 사람이 푼다. 일을 시작한 사람이 끝맺는다, 원인을 제공한 사람이 해결을 해야 한다. 자기가 저지른 일에 대하여는 자기가 해결을 하여야 한다는 말이다.
♞결제[駃騠] 태어난 지 7일 만에 그 어미말보다 더 빨리 달린다는 명마의 이름이다.
♞결초보은[結草報恩] 풀을 엮어서 은혜를 갚는다는 뜻으로 죽어서까지도 은혜를 잊지 않고 갚는 것을 말한다. 전국 시대 때 진(晉) 나라의 위무자(魏武子)가 아들 위과(魏顆)에게 자기 첩을 순사(殉死)시키라고 유언하였는데, 위과는 인정에 이끌려 서모(庶母)를 차마 순사시키지 못하고 개가시켰다. 그 뒤에 위과가 진(秦) 나라의 두회(杜回)와 싸울 적에 서모 아버지의 망령(亡靈)이 나타나서 풀을 묶어 놓아 두회가 그 풀에 걸려서 넘어져 위과의 포로가 되었다. <春秋左傳 宣公 15年>
♞결초옹[結草翁] 죽은 뒤에도 꼭 은혜를 갚는다는 뜻. 진(晉)의 대부(大夫) 위무자(魏武子)가 병들자 그 아들 과(顆)를 불러 말하기를 ‘내가 죽으면 첩(妾)을 시집보내라.’ 하더니, 병이 위독해지자 과에게 다시 이르기를 ‘순장(旬葬)하라.’ 하였으나, 과가 첩을 다른 데로 시집보냈다. 뒤에 진(秦)의 용사 두회(杜回)와 싸울 때, 어떤 노인이 풀을 묶어 회를 쓰러뜨렸으므로 회를 사로잡았다. 과의 꿈에 그 노인이 나타나 ‘나는 첩의 아비로서 그대의 은혜를 갚았다.’고 한 고사(故事)가 있다. <左傳 宣公 十五年>
♞결하[結夏] 불가에서, 하안거(夏安居)의 첫날인 음력 4월 15일을 이르는 말. 이로부터 석달 동안 승려들이 한 방에 모여 수행(修行)을 함. <荊楚歲時記>
♞결하[結夏] 불교에서 중이 4월 15일부터 7월 15일까지 문을 닫고 수도하는 것을 말한다. 하안거(夏安居) 또는 결제(結制)라고도 한다.
♞결하지세[決河之勢] 둑을 터뜨려 강물이 맹렬히 흐르는 것 같은 형세. 맹렬한 형세.
 
 



번호 제     목 조회
436 육적[六籍]/육적회귤[陸績懷橘]/육전서[六典書] 3685
435 고민령[告緡令] 3685
434 강호연파[江湖煙波] ~ 강호지인[江湖之人] 3686
433 순거[鶉居] ~ 순경[順卿] 3686
432 허중위이[虛中爲离] ~ 허허남화생[栩栩南華生] 3688
431 삼분[三墳] ~ 삼분정족[三分鼎足] 3689
430 구구사기직[瞿瞿思其職] ~ 구기[九畿] 3690
429 순공오타운[郇公五朶雲] ~ 순금[舜琴] 3692
428 은궐[銀闕] ~ 은규[銀虯] 3694
427 간마[幹馬] ~ 간발지차[間髮之差] 3695
426 사해동포[四海同胞] ~ 사해형제[四海兄弟] 3695
425 석천[石川] ~ 석탄[石灘] 3696



   401  402  403  404  405  406  407  408  409  41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