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경국[傾國] ~ 경궁지조[驚弓之鳥]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3,132  
♞경국[傾國] 나라를 기울여 위태롭게 한다는 뜻이었으나, ‘경국지색(傾國之色)’과 함께 나라를 뒤집어엎을 만한 절세미인을 지칭하는 고사성어이다.
♞경국제세[經國濟世] 국가사(國家事)를 잘 다스려 도탄에 빠진 세상을 구함. ‘경제’는 이의 준말이다.
♞경국제세[經國濟世] 나라를 다스리고 어지러운 세상을 구제함. 경제의 본말.
♞경국지대업[經國之大業] 나라를 다스리는 큰 사업. 문장(文章)을 말한다. ‘경국의 대업, 불후의 성사’라 하면 문학이나 문장을 가리키는 말로 쓰인다.
♞경국지색[傾國之色] 나라를 기울게 할 정도의 뛰어난 미모. 뛰어난 미모의 여인. 傾國之美, 傾國之色, 傾城之美, 絶世美人, 月下美人, 花容月態, 絶世佳人.
♞경군[慶君] 성종(成宗) 때의 효자(孝子)로서 자가 대유(大有)인 경연(慶延)을 이른다.
♞경궁주운선[瓊宮酒運船] 경궁은 옥으로 만든 궁전으로, 극도로 사치스럽게 꾸민 궁전을 뜻한다. 하(夏) 나라의 걸왕(桀王)이 말희를 총애하여 그가 원하는 것이면 모두 들어주어 경궁(瓊宮)과 요대(瑤臺)를 만들고, 고기 산과 고기포 숲을 만들었으며, 배를 띄울 만큼 큰 술 연못을 만들어 놓고 말희와 즐겼다고 한다. <史略 卷一 夏后氏>
♞경궁지조[驚弓之鳥] 화살에 놀란 새라는 뜻으로 있던 자리에서 놀란 듯 후다닥 일어섬을 이르는 말이다.
 
 



번호 제     목 조회
4684 맹견명[孟堅銘] ~ 맹공작[孟公綽] 3170
4683 삼경[三經] ~ 삼경황송국[三徑荒松菊] 3170
4682 해학비[海鶴悲] ~ 행각[行脚] 3168
4681 자하[紫霞] ~ 자하곡[紫霞曲] 3167
4680 생공[生公] ~ 생금린[生金鱗] 3166
4679 검영[黔嬴] ~ 검패[劍珮] 3163
4678 가제력[歌帝力] ~ 가지[賈贄] 3163
4677 저생피리리양추[褚生皮裏裏陽秋] ~ 저소손[褚少孫] 3160
4676 군평[君平] ~ 군희욕[群豨浴] 3160
4675 광릉[光陵] ~ 광릉산[廣陵散] 3159
4674 위요[魏姚] ~ 위원충[魏元忠] 3158
4673 자하낭[紫荷囊] ~ 자하비[子夏悲] 3157



   51  52  53  54  55  56  57  58  59  6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