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경수[耕叟] ~ 경순[景純]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3,289  
♞경수[耕叟] 밭가는 늙은이.
♞경수[涇水] 섬서성(陝西省)에 있는 강으로, 하류(下流)에서 위수(渭水)와 합하는데 위수(渭水)가 맑은 데 비해 탁한 물의 대명사로 곧잘 쓰인다. 경탁위청(涇濁渭淸)
♞경수[瓊樹] 옥과 같이 아름다운 나무라는 뜻으로, 고상하고 결백한 인품을 비유한 말이다. 진서(晋書) 왕융전(王戎傳)에 “왕 연의 모습이 고매하여 마치 경수 요림(瑤林)과 같다[王衍神姿高徹如瑤林瓊樹].” 하였다.
♞경수[經首] 요(堯)임금 때의 함지(咸池) 악장(樂章).
♞경수[瓊樹] 흰눈으로 덮인 나무를 미화한 말이다.
♞경수엄구허[瓊樹掩丘墟] 영재(英才)의 죽음을 비유한 말이다. 진(晉) 나라 유량(庾亮)이 죽자, 하충(何充)이 “옥수를 땅속에 묻는구나.[埋玉樹]”라고 탄식했던 고사가 전한다. <世說新語 傷逝>
♞경숙[敬叔] 경숙은 공자의 제자 남궁괄(南宮适)로 남용(南容)이라 하기도 하는데, 매우 침착하고 언행을 조심하였으므로 공자는 그를 질서(姪壻)로 삼았다.
♞경숙[京叔] 경숙은 정 장공(鄭莊公)의 아우로 이름은 단(段). 어머니 무강(武姜)의 사랑을 받아 경읍(京邑)에 거했기 때문에 경성 태숙(京城太叔)이라 호했는데, 뒤에 고을의 큼을 믿고 반란을 꾀하다가 형 장공에게 패함을 당하여 공(共) 땅으로 망명했기 때문에 공숙(共叔)이라고도 불렀다. 이 뒤로 정 나라에는 형제간의 불화가 잦았으며 자리다툼이 심하였다. <左傳 隱公 元年>
♞경순[景純] 진(晉) 나라 곽박(郭璞)의 자(字)이다. 음양 점술(陰陽占術)의 대가였다.
 
 



번호 제     목 조회
4828 몰골화법[沒骨畫法] ~ 몰시[沒矢] 3279
4827 헐후[歇後] ~ 혁결[革抉] 3278
4826 백판[白板] ~ 백팔음중지일심[百八音中只一心] 3277
4825 거교[鉅橋] ~ 거노정[去魯情] 3277
4824 육통[六通] ~ 육평천[陸平泉] 3275
4823 풍진[風塵] ~ 풍청사현도[風淸思玄度] 3275
4822 태을려[太乙藜] ~ 태음[太陰] 3274
4821 달도가[怛忉歌] 3273
4820 사마자미[司馬子微] ~ 사마희[司馬喜] 3273
4819 조중봉[趙重峯] ~ 조진여[趙陳予] 3273
4818 척기[陟屺] ~ 척등공장[擲騰空杖] 3272
4817 습재[習齋] ~ 습착치[習鑿齒] 3272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