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고민령[告緡令]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3,359  
♞고민령[告緡令] 다른 사람의 숨겨진 재산을 고발하도록 장려한 법령으로, 신고 된 재산은 고발한 자와 정부가 절반씩 차지했다. 緡<민>이란 1貫<관: 1,000전>마다 20전씩 소득세를 바치는 세법의 하나이다.
♞고민령[告緡令] 한나라 무제 때 재산을 은닉하여 세금을 포탈한 상인들을 적발하여 세금으로 추징한 법령이다. 민(緡)은 동전을 꿰는 끈을 말하나 1천 전을 꿴 화폐의 단위이다. 한무제는 부상(富商)과 대고(大賈), 고리대금업자 등의 상업자본가를 압박하여 대대적인 흉노정벌로 고갈된 국가재정을 채우기 위해 시행한 중요 정책이다. 원수(元狩) 4년 기원전 119년, 산민령(算緡令)을 반포해서 대상(大商), 대고(大賈), 고리대금업자 등에게 스스로 소유재산을 신고토록 하고 그것을 기준으로 재산세를 징수했다. 매 2천 전, 즉 2민(緡) 당 120전에 해당하는 1산(算)을 납부토록 했다. 그러나 상인 등의 상업자본가들이 재산을 은닉하여 신고하지 않거나, 신고하더라도 재산을 줄여 신고함으로 해서 산민령의 효과가 크게 나타나지 않자, 다시 고민령(告緡令)을 반포했다. 양가(楊可)를 등용하여 고민령의 시행을 감독시켰는데 재산을 은닉하거나 속여 신고한 사람을 고발하여 사실로 확인될 경우에는 고발당한 사람은 그 재산을 전부 몰수당하고 동시에 1년 동안 변경에 가서 군역에 복무해야 했으며, 몰수한 재산 중 절반을 고발한 사람에게 포상금으로 지불한다는 내용의 법이었다. 이 법이 발표되자 전국각지에서는 서로 다투어 고발함으로 해서 대상업자본가는 완전 몰락하게 되었으며, 국가는 수 억 전의 돈과 함께 상업자본가 소유의 광할한 농지 및 노비들을 재정으로 확보할 수 있었다. 고민령은 근 10년간 시행했다가 원봉(元封) 원년인 기원전 110년에 가서야 비로소 중지했다.
 
 



번호 제     목 조회
364 계견료운간[鷄犬鬧雲間] ~ 계구[鷄毬] 3326
363 사해동포[四海同胞] ~ 사해형제[四海兄弟] 3327
362 한관[漢關] ~ 한교악지위린[韓蛟鱷之爲隣] 3328
361 목필화[木筆花] ~ 목후이관[沐猴而冠] 3332
360 손초[孫楚] ~ 솔성지위도[率性之謂道] 3332
359 조영인[趙永仁] ~ 조오[釣鰲] 3334
358 독서백편의자현[讀書百遍義自見] ~ 독서삼도[讀書三到] ~ 독서상우[讀書常友] 3336
357 건천지해중간독[蹇淺只解重竿牘] ~ 건후이건[乾餱以愆] 3337
356 속한서[續漢書] ~ 손곡[蓀谷] 3338
355 가진구산[駕晉緱山] ~ 가친[家親] 3338
354 지족[止足] ~ 지종인[指蹤人] 3341
353 주남[周南] ~ 주남태사공[周南太史公] 3341



   411  412  413  414  415  416  417  418  419  42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