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고반[考槃] ~ 고병[高棅]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4,771  
♞고반[考槃] 세상에 나가지 않고 은거(隱居)한 현인을 말한다. 고반은 시경(詩經) 위풍(衛風) 고반서(考槃序)에 “고반은 장공(莊公)이 선공(先公)의 업을 계승하지 못하여 현인으로 하여금 물러나 궁하게 살게 한 것을 풍자한 시이다.”라고 하였는데, 후세에서 은거하며 궁하게 산 것의 대칭으로 사용하였다.
♞고반[考槃] 현자가 세상을 피하여 은둔해 살면서 즐거움을 이루는 곳. 시경(詩經) 위풍(衛風) 고반(考槃)에 “고반이 시냇가에 있으니, 석인의 마음이 넉넉하도다.[考槃在澗 碩人之寬]”하였는데, 주에 “고(考)는 이루는 것이요, 반(槃)은 즐거움이다.” 하였다.
♞고반재간[考槃在澗] 어진 사람이 은거한 것을 말한다. 시경(詩經) 위풍 고반(考槃)에 “시냇물 골짜기에 안식처를 마련하고, 숨어사는 어진 선비 혼자서 즐겁네. 저 혼자 자고 깨고 혼자 말하여도, 즐거운 이 재미를 못 잊겠다 다짐하네.[考槃在澗 碩人之寬 獨寐寤言 永言弗諼]” 한 데서 온 말이다.
♞고방[孤芳] 고방은 뛰어나게 고결(高潔)한 인품을 비유한 말인데, 안연지(顔延之)의 제굴원문(祭屈原文)에는 “물은 견방을 꺼리고 사람은 명결함을 꺼린다[物忌堅芳 人諱明潔]”하였고, 이백(李白)의 시에는 “뭇 모래는 밝은 구슬을 더럽히고 뭇 풀들은 고고한 향초를 능멸하도다[群沙穢明珠 衆草凌孤芳]”하였다.
♞고백[古柏] 사헌부를 이른다. 옛날 어사대(御史臺)에 백수(柏樹)를 심었으므로 이른 말이다.
♞고병[高棅] 명(明) 나라 학자. 호는 소대(嘯臺) 또는 만사(漫士). 박학(博學)하고 문장에 능했으면 특히 시에 뛰어났다. 저서에, 소대집(嘯臺集)·당시품휘(唐詩品彙) 등이 있다. 뒤에 이름을 정례(廷禮)로 고쳤다.
 
 



번호 제     목 조회
5237 범존초망[凡存楚亡] ~ 범중엄[范仲淹] 4804
5236 자한[子罕] ~ 자항[慈航] 4804
5235 추수겸가백로징[秋水蒹葭白露澄] ~ 추양[鄒陽] 4797
5234 단사두갱[簞食豆羹] ~ 단서차화곤[丹書借華袞] 4794
5233 쌍아탁곤[雙鵝坼坤] ~ 쌍운회문[雙韻廻文] 4793
5232 각궁가수[角弓嘉樹] ~ 각궁편[角弓篇] 4791
5231 장보[章甫] ~ 장부계[壯夫戒] 4790
5230 개사[開士] ~ 개선광정[改善匡正] 4790
5229 범옹[范翁] ~ 범왕궁[梵王宮] 4788
5228 취락궁[聚樂宮] ~ 취만부동[吹萬不同] 4786
5227 풍운표도[風雲豹韜] ~ 풍월주인[風月主人] 4786
5226 취아[翠娥] ~ 취옹정[醉翁亭] 4782



 1  2  3  4  5  6  7  8  9  1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