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고어[皐魚] ~ 고어지사[枯魚之肆]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3,551  
♞고어[皐魚] 고어(皐魚)는 옛날 효자의 이름이다.
♞고어멸성[皐魚滅性] 친상(親喪)을 당해 너무 슬퍼한 나머지 자신의 생명을 잃은 것을 말한다. 춘추 시대 고어(皐魚)가 모친상을 당해 통곡하면서 “나무가 조용해지려 하나 바람이 그치지 않고, 자식이 봉양하려 하나 어버이가 계시지 않는구나.[樹欲靜而風不止 子欲養而親不待也]”하고 슬퍼하다가 죽은 고사가 있다. <韓詩外傳 第9>
♞고어지사[枯魚之肆] 매우 곤궁한 처지. 장자는 가정 형편이 매우 어려웠다. 하루는 양식이 떨어져 감하후(監河侯)에게 꾸러 갔다. 감하후는 “알았습니다. 그러나 지금 저의 형편 역시 어렵습니다. 조세를 거둬들인 후에 은자 300냥을 빌려드리겠습니다.”라고 말하였다. 장자는 그의 말에 화를 내며 “어제 나는 길을 가다가 길가의 마른 구덩이 속에 있는 물고기 한 마리를 보았습니다. 그 물고기는 나를 보고는, ‘저는 본래 동해에 살았는데 불행히 회오리바람에 밀려 물이 말라 버린 이 구덩이에 떨어져 죽게 되었습니다. 저에게 물 한 통만 가져다 주어 구해 주십시오’라고 했습니다. 그래서 나는 고개를 끄덕이며 ‘그렇게 하겠다. 나는 지금 남쪽의 여러 왕을 만나러 가는 길이다. 그곳에는 물이 많으니 물을 가져와 너를 구해주겠다’라고 했습니다. 그러자 물고기는 화를 내며 ‘그것이 가능합니까? 지금 저에게는 물 한 통만 있으면 살 수 있습니다. 그렇지만 당신이 서강(西江)의 물을 가져올 때까지 기다린다면 저는 이곳에 없고 일찌감치 어물전에나 가야 찾을 수 있을 것입니다[不如早索我 于枯魚之肆]’라고 말했습니다.” 라고 말하였다. <장자(莊子) 외물편(外物篇)〉 철부지급(轍鮒之急)·학철부어(涸轍鮒魚).
 



번호 제     목 조회
5224 숙헌[叔獻] ~ 숙홀[儵忽] 3602
5223 취모[醉帽] ~ 취모멱자[吹毛覓疵] 3602
5222 장두백전[杖頭百錢] ~ 장득아손유로분[長得兒孫有老盆] 3596
5221 강장하무약병[强將下無弱兵] ~ 강적[羌笛] 3595
5220 장과[莊窠] ~ 장구령[張九齡] 3590
5219 춘란추국[春蘭秋菊] ~ 춘몽파[春夢婆] 3587
5218 갱가[賡歌] ~ 갱장사[羹墻思] 3584
5217 피골상접[皮骨相接] ~ 피리춘추[皮裏春秋] 3575
5216 가람[岢嵐] ~ 가랑선[賈浪仙] ~ 가련[可憐] 3573
5215 십주삼도[十洲三島] ~ 십팔공[十八公] 3572
5214 직[稷] ~ 직궁증부[直躬證父] 3552
5213 종병[宗炳] ~ 종부[鍾阜] 3552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