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곡구[谷口] ~ 곡구노자[谷口老子]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3,588  
♞곡구[谷口] 곡구는 중국 섬서(陝西) 예천현(醴泉縣) 동북에 있는 지명인데, 한 성제(漢成帝) 때의 은사 정박(鄭樸)이 그곳에서 도를 닦고 조용히 지내며 대장군 왕봉(王鳳)이 예우를 갖춰 초빙하였으나 뜻을 굽히지 않았다 하여 절개가 청고(淸高)하다는 것으로 세상에 이름이 났다. <高士傳 卷中>
♞곡구[谷口] 지명(地名)으로 은자가 사는 곳을 뜻한다. 양웅(揚雄)의 법언(法言) 문신(問神)에 “곡구의 정자진(鄭子眞)은 뜻을 굽히지 않고 암석(巖石) 아래에서 밭을 갈며 살았는데 그 이름이 경사(京師)를 진동하였다.” 하였다.
♞곡구[谷口] 한(漢) 나라 정박(鄭樸)의 호이다. 성제(成帝) 때 대장군 왕봉(王鳳)의 초빙에도 응하지 않은 채 곡구(谷口)에 집을 짓고 살면서 곡구자진(谷口子眞)이라고 호를 지은 뒤 수묵(守黙)하며 수도(修道)하였다. 정자진(鄭子眞)으로 널리 알려졌다. <漢書 卷72, 高士傳中>
♞곡구거[谷口去] 숨은 선비. 서한(西漢) 정박(鄭璞)은 자가 자진(子眞)인데 성제 때에 외척대신(外戚大臣) 왕봉(王鳳)이 예의를 다해 초빙해도 응하지 않고 곡구(谷口)에서 살면서 호를 곡구자진(谷口子眞)이라고 했다 한다. <漢書 卷七十二 高士傳中>
♞곡구노자[谷口老子] 곡구(谷口)에 집을 짓고서 묵수(黙守)하며 수도(修道)만 했던 한(漢) 나라 정자진(鄭子眞)을 말한다. <漢書 卷72>
 
 



번호 제     목 조회
4840 과호교렵[誇胡校獵] ~ 곽광[霍光] 3626
4839 신풍[晨風] ~ 신혼[晨昏] 3624
4838 거로가[去魯歌] ~ 거말[距末] 3624
4837 장산[章山] ~ 장상군[長桑君] 3623
4836 각력[角力] ~ 각모[角帽] 3622
4835 달도가[怛忉歌] 3622
4834 조후견벽야래경[條候堅壁夜來驚] ~ 조희[曹喜] 3620
4833 개과천선[改過遷善] ~ 개관요[蓋寬饒] 3620
4832 가야다투참[佳冶多妬讒] ~ 가옥적혜봉응[架玉笛兮鳳膺] 3618
4831 척기[陟屺] ~ 척등공장[擲騰空杖] 3617
4830 제민왕[齊湣王] ~ 제분[除糞] 3617
4829 장상동심[將相同心] ~ 장상주[掌上珠] 3615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