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곤붕[鯤鵬] ~ 곤붕하해안예소[鯤鵬何害鷃鯢笑]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4,793  
♞곤붕[鯤鵬] 곤어(鯤魚)와 붕조(鵬鳥). 북명(北溟)에 곤(鯤)이라는 물고기가 있는데 그 크기가 몇천 리인지 모른다. 그 물고기가 화하여 붕(鵬)이라는 새가 되는데 그 붕새의 등이 몇천 리나 되는지 모른다고 하는 상상의 동물이다. <莊子 逍遙遊>
♞곤붕격[鯤鵬擊] 장자(莊子) 소요유편에 “북명(北溟)에 고기가 있으니, 그 이름은 곤(鯤)이고 크기는 몇 천 리인지 모른다.”고 하였는데, 변화하여 새가 되는데, 이 때 붕(鵬)이라 부르며 크기가 몇천 리인지 모른다.
♞곤붕격만리[鯤鵬擊萬里] 북해(北海)에 곤(鯤)이란 대어(大魚)가 있는데, 크기가 몇천 리인지 모르나 그것이 변화하여 붕(鵬)이란 새가 되는데, 그 등이 몇 천 리나 되는지 모른다. 그 새가 구만리(九萬里)를 날아서 남명(南冥)으로 옮기려 하니, 쓰르라미와 학구(學鳩)라는 조그만 새들이 비웃기를 “우리는 나무 사이에 날다가도 간간이 땅에 떨어지는데, 붕새[鵬]는 무엇하러 남명에 까지 가려하는고.” 하였다.
♞곤붕하해안예소[鯤鵬何害鷃鯢笑] 소인(小人)이 군자를 헐뜯는다 하여도 해롭지 않음을 비유한 말이다. 안(鷃)은 작은 새이고 붕(鵬)은 큰 새이며, 예(鯢)는 작은 고기이고 곤(鯤)은 큰 고기인데, 이 고기가 붕새가 된다 한다. 장자(莊子) 소요유(逍遙遊)에 “붕새가 하늘 높이 날자 척안(斥鷃)이 비웃었다.” 하였다.
 
 



번호 제     목 조회
5225 취아[翠娥] ~ 취옹정[醉翁亭] 4778
5224 추풍[追風] ~ 추풍선[秋風扇] 4776
5223 축암[築巖] ~ 축원령[逐原鴒] 4775
5222 취검[炊劒] ~ 취굴주[聚窟洲] 4774
5221 장석[丈席] ~ 장석음[莊舃吟] 4773
5220 희황[羲皇] ~ 희황인[羲皇人] 4771
5219 손초[孫楚] ~ 솔성지위도[率性之謂道] 4771
5218 각단[角端] ~ 각득기소[各得其所] 4770
5217 고반[考槃] ~ 고병[高棅] 4769
5216 최저[崔杼] ~ 최제수인[榱題數仞] 4768
5215 주고재재[酒誥梓材] ~ 주공몽견[周公夢見] 4767
5214 각골난망[刻骨難忘] ~ 각광[脚光] 4766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