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여불위[呂不韋] ~ 여붕우교이불신호[與朋友交而不信乎]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3,693  
♞여불위[呂不韋] 태어난 해는 미상이고 기원전 235년에 죽었다. 전국시대 때 진(秦)나라의 대신이며 위(衛)나라 복양(濮陽) 사람으로 원래는 지금의 하남성 우현(禹縣)에 있었던 양책(陽翟)의 대상인이었다. 당시 진나라의 공자 이인(異人)이 조나라에 인질로 잡혀 있는 것을 보고 “참으로 기화(奇貨)로다”라고 생각하고 많은 돈을 들여 그와 교우를 맺었다. 이어서 진나라에 들어가 당시 태자였던 안국군(安國君)의 부인인 화양부인(華陽夫人)에게 유세하여 이인(異人)을 그녀의 적자로 삼게 만들었다. 화양부인과 안국군 사이에는 적자가 없었다. 진소양왕(秦昭陽王)이 죽고 안국군이 진왕의 자리에 오르자 이인은 그의 태자가 되었다. 안국군의 시호는 효문왕(孝文王)이다. 효문왕이 소양왕의 상을 치르는 동안 갑자기 죽자 이인이 그 뒤를 이어 진왕의 자리에 올랐다. 이가 장양왕(庄襄王)이다. 장양왕은 여불위를 진나라 상국에 임명하고 문신후(文信侯)에 봉하고 그에게 식읍으로 10만호를 내렸다. 장양왕에게는 조나라에 인질로 잡혀 있을 때 낳은 아들이 하나 있었다. 여불위가 자기의 아들을 임신하고 있던 애첩을 장양왕에게 바쳐서 낳은 아들이 바로 후에 중국을 최초로 통일한 진시황이다. 장양왕이 재위 3년만에 죽고 진시황이 즉위하자 여불위는 계속 상국의 자리를 차지하고 진시황은 여불위를 중보(仲父)로 높여 부렀다. 그러나 여불위가 자기의 옛날 애첩이었던 태후에게 천거한 노애(嫪毐)가 반란을 일으키자 진시황은 그를 연루시켜 상국의 자리에서 파면하고 사천으로 유배 시켰다. 여불위는 사천으로 가던 도중 독을 마시고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여불위는 진나라의 상국으로 재직 중에 모두 26권으로 된 <여씨춘추(呂氏春秋)>를 지었다. 여불위가 <여씨춘추>를 사천으로 유배가서 지었다는 태사공자서의 기술은 잘못이다.
♞여붕우교이불신호[與朋友交而不信乎] 증자(曾子)가 하루에 세 가지를 돌아본 것 중의 하나로 “벗과 사귀는 데에 신의로서 하지 않은 것이 있었는가?”
 
 



번호 제     목 조회
184 여불위[呂不韋] ~ 여붕우교이불신호[與朋友交而不信乎] 3694
183 여부[廬阜] ~ 여분[汝墳] 2862
182 여건도[呂虔刀] ~ 여경덕조린[餘慶德照隣] 2730
181 여가[黎家] ~ 여갱[藜羹] 3236
180 여[女] ~여가[與可] 2352
179 엄조[嚴助] 3570
178 엄억백통무[掩抑伯通廡] ~ 엄엄[掩掩] 3208
177 엄안[嚴安] ~ 엄억[掩抑] 3133
176 수훤당[樹萱堂] ~ 숙녹피대전[熟鹿皮大典] 3025
175 수후[隨侯] ~ 수후지주[隨侯之珠] 4300
174 수회[隨會] 2579
173 수화[羞花] ~ 수화지리[水火之利] 2526



   431  432  433  434  435  436  437  438  439  44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