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위여조로[危如朝露] ~ 위염[魏冉]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4,551  
♞위여조로[危如朝露] 아침 이슬은 해가 뜨면 곧 사라지듯이 위기가 임박해 있음을 말한다.
♞위염[魏冉] 전국 때 진나라 대신으로 시호(諡號)는 양후(穰侯)다. 초나라 사람으로 진소양왕(秦昭襄王)의 모후인 선태후의 이부(異父) 동생이다. 혜왕(惠王), 무왕(武王) 때부터 중책을 맡아 진나라의 정사를 돌봤다. 무왕이 후사가 없이 죽자 그 형제들이 진왕의 자리를 놓고 서로 다투었다. 위염이 소양왕을 진왕의 자리에 올렸다. 소양왕 2년 기원전 305년 무왕의 동생인 서장(庶長) 장(壯)이 반란을 일으키자 위염이 군사를 거느리고 나아가 진압하고 장(壯)과 그를 따르던 대소 신료와 공족들을 살해하고 무왕의 부인을 위나라로 쫓아냈다. 이후로 위염의 위세는 진나라를 진동시켰다. 소양왕 7년 기원전 300년 진나라의 재상에 임명되었으며 15년 기원전 292년 지금의 하남성 등현(鄧縣)인 양(穰)에 봉해지고 다시 지금의 산동성 정도(定陶)를 더하고 양후(穰侯)라는 봉호를 받았다. 전후로 4번에 걸쳐 진나라의 재상을 역임했으며 한 번은 조나라의 재상을 지냈다. 일찍이 친히 군사를 이끌고 세 번이나 위(魏)나라를 공격하여 하내(河內)에 있던 크고 작은 성 60여 개를 점령했으며 위나라에 압박을 가하여 하동(河東)의 땅 400리를 진나라에 바치게 했다. 위나라의 도성 대량성을 포위했으며, 조(趙)와 위(魏) 두 나라 연합군을 화양(華陽 : 지금의 하남성 신정(新鄭) 북)에서 대파했다. 다시 군사를 일으켜 제나라를 공격하여 강(剛)과 수(壽) 등의 땅을 점령하여 그의 봉지인 도읍(陶邑)의 영지를 넓혔다. 백기(白起)를 발탁하여 대장으로 삼았다. 한 때 그의 권력이 강해지자 그를 따르던 무리들이 무수히 많았으며 그의 사가의 부는 왕실보다도 더 컸다. 결국은 권력을 마음대로 휘두르며 발호하다가 소양왕 41년 기원전 266년 재상의 자리에 파직되고 범수(范睢)에게 그 자리를 내주었다. 다음 해 선태후가 죽고 그는 봉읍인 도읍(陶邑)으로 돌아가 그곳에서 죽었다.
 
 



번호 제     목 조회
197 이가식두로[已可識頭顱] ~ 이각로[二閣老] 4115
196 의형[儀刑] ~ 이가[吏加] 4359
195 의혈[蟻穴] ~ 의혈왕후몽[蟻穴王候夢] 4213
194 유조[柔兆] ~ 유좌지기[宥坐之器] 4416
193 유정[劉楨] ~ 유제등대[劉帝登臺] 4103
192 유곤[留髡] ~ 유곤촉진멸[留髡燭盡滅] 3933
191 유고[劉賈] ~ 유고피맹[襦袴疲氓] 3589
190 유경[劉敬] ~ 유경행[庾景行] 3340
189 위요[魏姚] ~ 위원충[魏元忠] 4016
188 위영공[衛靈公] ~ 위외[嶎嵬] 4100
187 위여조로[危如朝露] ~ 위염[魏冉] 4552
186 위능가호[威能假虎] ~ 위두[韋杜] 3348



   421  422  423  424  425  426  427  428  429  43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