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위영공[衛靈公] ~ 위외[嶎嵬]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4,094  
♞위영공[衛靈公] 태어난 해는 알 수 없고 기원전 493년에 죽은 춘추 때 위(衛)나라 군주다. 희(姬) 성에 이름은 원(元)이고 헌공(獻公)의 손자에 양공(襄公)의 아들로 주경왕(周景王) 11년 기원전 534년 군위에 올랐다. 그의 재위 기간 중 공자가 망명해 와서 그를 받들었다. 만년에 그의 부인 남자(南子)와 태자 괴외(蕢聵)가 서로 틈이 벌어져 이윽고 괴외가 남자의 살해를 기도했으나 미수에 그치고 송나라로 도망친 사건으로 위나라 공실에 내란이 발생했다. 재위 42년이다.
♞위오사섬[蔿敖蛇殲] 춘추(春秋) 시대 초(楚)의 위오(蔿敖)가 어느 날 길을 가다가 양두사(兩頭蛇)를 만났는데, 그때 속언이, 양두사를 보면 그 사람은 죽는다고 되어 있었다. 이때 나이 어린 위오는 생각하기를, 나는 이왕 죽는 몸이지만 뒤에 다른 사람이나 보지 말게 해야겠다 하고서 그 뱀을 죽여 땅에다 묻었다 한다. <史記 卷一百十九>
♞위왕매[魏王梅] 위왕은 조조(曹操)를 말한다. 조조가 군사를 이끌고 행군하다가 물이 떨어져 군사들이 목말라 하자, “앞에 있는 매화나무 숲에 매실이 달려 있으니 갈증을 달랠 수 있을 것이다.”하니, 군사들이 입에 침을 흘리면서 물이 있는 곳까지 달려갔다고 한다. <世說新語 假譎>
♞위외[嶎嵬] 평탄하지 아니한 모양.
 
 



번호 제     목 조회
197 이가식두로[已可識頭顱] ~ 이각로[二閣老] 4111
196 의형[儀刑] ~ 이가[吏加] 4357
195 의혈[蟻穴] ~ 의혈왕후몽[蟻穴王候夢] 4212
194 유조[柔兆] ~ 유좌지기[宥坐之器] 4414
193 유정[劉楨] ~ 유제등대[劉帝登臺] 4103
192 유곤[留髡] ~ 유곤촉진멸[留髡燭盡滅] 3932
191 유고[劉賈] ~ 유고피맹[襦袴疲氓] 3588
190 유경[劉敬] ~ 유경행[庾景行] 3337
189 위요[魏姚] ~ 위원충[魏元忠] 4016
188 위영공[衛靈公] ~ 위외[嶎嵬] 4095
187 위여조로[危如朝露] ~ 위염[魏冉] 4551
186 위능가호[威能假虎] ~ 위두[韋杜] 3348



   421  422  423  424  425  426  427  428  429  43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