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구야자[歐冶子] ~ 구약현하[口若懸河]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3,510  
♞구야자[歐冶子] 춘추 시대의 유명한 검 제작자의 이름이다. 월왕(越王)을 위해 거궐(巨闕)·담로(湛盧)·승사(勝邪)·어장(魚腸)·순구(純鉤)의 5검을 만들고, 초왕(楚王)을 위해 용연(龍淵)·태아(泰阿)·공포(工布)의 3검을 만들었다 한다. 두보의 시에 “鍊金歐冶子”라는 것이 보인다.
♞구약방[九籥方] 구약에 들어 있는 단약방문(丹藥方文)을 말한다. 구약은 아홉 개의 대롱인데, 이 대롱에는 단약방문이 들어 있는 책들을 갈무리하였다 한다.
♞구약현하[口若懸河] 입에서 나오는 말이 경사가 급하여 쏜살같이 흐르는 강과 같다는 말로, 말을 끊지 않고 청산유수 같다는 뜻의 고사성어이다. 중국 서진(西晉) 말의 학자인 곽상(郭象)은 어려서부터 재능이 탁월하여 많은 사람들로부터 칭찬을 받으며 자랐다. 깊은 사색을 즐겼던 그는 성인이 되어서는 노장의 학설에 심취하여 집필 작업에 몰두하였다. 그가 지은 <장자주(莊子註)>는 현존하는 <장자>의 주석서 중에서 가장 오랜 것이며 그 이외에도 논어나 장자에 관한 저서가 있었다. 당시 그에게 여러 차례 관직에 나갈 것을 권하는 사람이 있었지만 고사(固辭)하고 한가롭게 살면서 학문을 연구하고 특히 남들과 청담을 즐기기를 좋아했다. 그는 여러 사람과 논쟁을 벌일 때마다 풍부한 지식을 바탕으로 그 이치를 일목요연(一目瞭然)하게 잘 설명했고 아울러 자신의 견해를 분명히 했다. 왕연(王衍) 역시 노장철학에 심취해서 세속적인 잡사를 비루하게 여기고 초연하게 살며 청담이나 즐기던 진나라의 귀족 명사였는데 그는 곽상을 칭찬하여 “곽상이 말하는 것을 들으면 마치 산 위에서 곧장 떨어지는 물줄기와 같이 거침이 없어 막히는 법이 없다(口若懸河).” 고 하였다. 이때부터 구약현하(口若懸河)는 ‘청산유수처럼 말을 잘 한다’ 는 의미로 쓰이기 시작했다.
 
 



번호 제     목 조회
424 결자해지[結者解之] ~ 결하지세[決河之勢] 3554
423 자장[子長] ~ 자장격지[自將擊之] ~ 자장유[子長遊] 3554
422 기오[寄傲] ~ 기옹[綺翁] 3555
421 결선형귤[潔蟬馨橘] ~ 결승지세월[結繩知歲月] 3555
420 덕기[德驥] ~ 덕불고필유린[德不孤必有隣] ~ 덕성[德星] 3555
419 범택부가[泛宅浮家] ~ 범포한[范袍寒] 3556
418 강호연파[江湖煙波] ~ 강호지인[江湖之人] 3557
417 점마[點馬] ~ 점액용문[點額龍門] 3557
416 몽매난망[夢寐難忘] ~ 몽몽[懞懞] 3560
415 평륙[平陸] ~ 평번일소[平反一笑] 3561
414 계견료운간[鷄犬鬧雲間] ~ 계구[鷄毬] 3561
413 육적[六籍]/육적회귤[陸績懷橘]/육전서[六典書] 3562



   411  412  413  414  415  416  417  418  419  42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