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굴원[屈原] ~ 굴이불신[屈而不信]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4,417  

굴원[屈原] 굴평(屈平)을 말한다. ()은 이름이고 원()은 자()이다. 초나라 왕족 출신으로 초회왕(楚懷王) 밑에서 상관대부(上官大夫)와 좌도(左徒)의 벼슬을 살면서 내정과 외교에 많은 활약을 했으나 다른 신하들의 시기를 받았다. 초회왕이 진()나라의 계교에 빠져 진나라에 억류되어 있다가 그 곳에서 객사하자 회왕의 장남이 경양왕(頃襄王)으로 즉위하고 막내아들인 자란(子蘭)이 초나라 상국이 되었다. 자란의 잘못으로 인하여 초회왕이 진나라에 잡혀갔다고 생각한 굴원은 그를 비난하였다. 자란은 굴원을 경양왕에게 참소하여 대부의 직에서 파직하고 쫓아내자 굴원은 초왕을 걱정하며 지금의 동정호(洞庭湖)와 상수(湘水) 부근을 배회하다가 멱라수(汨羅水)에 돌을 품고 빠져 죽었다. 고대 시가문학의 중요한 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초사문학을 창시한 사람으로 저작에는 <이소(離騷)>, <어부사(漁父詞)>, <천문(天問)>, <구장(九章)> <초혼(招魂)> 등이 있다.

굴원문천천불어[屈原問天天不語] () 나라 굴원이 천문편(天問篇) 지은 것을 말한다.

굴원신구[屈原訊龜] 굴원의 작품 속에는 점을 쳐서 물어 보는 대목이 많이 나오는데, 예컨대 이소경(離騷經)영분(靈氛)이라는 점쟁이에게 나의 점을 쳐 보도록 명하였다.”는 것이 그것이다.

굴원침골일[屈原沈汨日] 단오날을 말한다. 굴원이 단오날에 멱라강에 빠져 죽었다고 한다.

굴이불신[屈而不信] 굽히고는 펴지 아니한다.

 

 



번호 제     목 조회
268 이로[李老] ~ 이루[離婁] 4418
267 굴원[屈原] ~ 굴이불신[屈而不信] 4418
266 백첩[白疊] ~ 백첩건[白疊巾] 4419
265 팔용[八龍] ~ 팔월선사[八月仙槎] 4420
264 정승[定僧] ~ 정시지음[正始之音] 4423
263 고어[皐魚] ~ 고어지사[枯魚之肆] 4425
262 계명구폐[鷄鳴狗吠] ~ 계모행료[溪毛行潦] 4428
261 피골상접[皮骨相接] ~ 피리춘추[皮裏春秋] 4430
260 표표[彯彯] ~ 품휘[品彙] 4432
259 장후[張侯] ~ 장후삼경[蔣詡三逕] 4433
258 건장[建章] ~ 건즐[巾櫛] 4434
257 팽택공전출[彭澤公田秫] ~ 팽택휴관거[彭澤休官去] 4435



   421  422  423  424  425  426  427  428  429  43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