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일휘[一麾] ~ 일휘출수[一麾出守]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4,419  
♞일휘[一麾] 외직(外職), 즉 지방 관원을 가리키는 말이다. 남조 송(宋) 안연지(顔延之)의 오군영(五君詠) 가운데 완시평(阮始平), 즉 완함(阮咸)을 읊은 시에 “몇 번 추천 받았어도 조관(朝官)이 못 되다가, 한 번 배척받고 지방 수령 나갔다오.[屢薦不入官 一麾乃出守]”라는 구절에서 유래한 것이다.
♞일휘[一麾] 조정의 관원으로 있다가 외임(外任)을 맡아 나가는 것을 뜻한다. 당 나라 두목(杜牧)의 즉사시(卽事詩)에, “한 깃발로 동쪽으로 내려감을 비웃지 말라, 강 가득한 가을 물결 푸르르다네.[莫笑一麾東下計r 滿江秋浪碧參差]”하였다.
♞일휘영[一麾詠] 지방 수령으로 나가는 섭섭한 감정을 읊은 시이다. 남조 송(南朝宋)의 안연지(顔延之)가 영가 태수(永嘉太守)로 나가면서 읊은 ‘오군영(五君詠)’ 가운데 “屢薦不入官 一麾乃出守”라는 구절이 있는 데에서 비롯된 것이다. <南史 顔延之傳>
♞일휘위속리[一麾爲俗吏] 지방관(地方官)이 되어 감을 이름. 안연지(顔延之)의 시에 “한 깃대로 태수가 되어간다[一麾乃出守]” 한 데서 온 말이다.
♞일휘출수[一麾出守] 외방의 관원으로 나가는 것을 말한다. 삼국 시대 위(魏) 나라의 완함(阮咸)이 순욱(荀勗)에게 계속 배척을 받다가 겨우 시평태수(始平太守)로 나가게 된 것과 관련하여, 남조 송(南朝宋)의 안연지(安延之)가 ‘오군영(五君咏) 완시평(阮始平)’에서 “누차 천거해도 관직 얻지 못하다가, 한 번 휘두름에 수령으로 나갔도다.[屢薦不入官 一麾乃出守]”라고 읊은 데에서 유래한 것이다. 일휘의 휘(麾)는 배척한다는 뜻이다.
 
 



번호 제     목 조회
221 자위[慈闈] ~ 자위소[慈闈笑] 4720
220 자원[紫垣] ~ 자원용무휼[子元用武譎] 4328
219 자웅[雌雄] ~ 자웅미변[雌雄未辨] 4087
218 자새[紫塞] ~ 자색[紫色] 3696
217 자산[子産] 3970
216 자비어[子非魚] ~ 자비어아비자[子非魚我非子] 3865
215 일휘[一麾] ~ 일휘출수[一麾出守] 4420
214 일신우일신[日新又日新] 3438
213 일모[日暮] ~ 일모지리[一毛之利] 3891
212 인생여구과극[人生如駒過隙] ~ 인생조로[人生朝露] 4774
211 인생감의기[人生感意氣] ~ 인생비청송[人生非靑松] 4286
210 인산[因山] ~ 인살신이성인[人殺身以成仁] 3624



   421  422  423  424  425  426  427  428  429  43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