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노래무채[老萊舞綵] ~ 노래지희[老萊之戱] ~ 노력숭명덕[努力崇明德]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2,798  

노래[老來] 춘추 시대(春秋時代) 때 사람인데 효자로 알려졌다. <史記 老子傳 正義>

노래무채[老萊舞綵] 노래는 노래자(老萊子)이다. 노래자는 나이 70에 부모님을 즐겁게 해 드리기 위해 항상 색동옷을 입고 어린아이처럼 춤을 추었다. <初學記 卷 17>

노래의[老萊衣] 춘추 시대 초() 나라 은사(隱士)인 노래자가 나이 칠십에 색동옷을 입고 재롱을 떨어 늙은 어버이를 기쁘게 한 고사가 있다. <初學記 卷17 引 孝子傳>

노래자[老萊子] 춘추 시대 말의 초() 나라의 은사. 부모에게 효도가 지극하여, 나이 70에도 꼬까옷을 입고 어린아이처럼 재롱을 부렸으며, 물그릇을 들고 마루에 올라가다가 미끄러지자, 그대로 땅에 엎어져서 아기처럼 울기도 하고, 부모 옆에서 새소리를 흉내내어 부모를 즐겁게 하였다고 한다.

노래지희[老萊之戱] ()나라의 노래자(老萊子)가 칠십의 나이에 무늬 있는 옷을 입고 동자의 모습으로 재롱을 부려 부모에게 자식의 늙음을 잊게 해드린 일. 자식이 나이가 들어도 부모의 자식에 대한 마음은 똑같으니 변함없이 효도를 해야 한다는 교훈을 주는 이야기이다.

노래지희[老萊之戱] 주나라 노래자(老萊子)가 칠십세의 나이에도 불구하고 자기 부모를 기쁘게 해 드리기 위해 오색옷을 입고 재롱을 부리며 일부러 땅에 엎어져 어린아이처럼 엉엉 울기도 하였다는 고사로 지극한 효심을 나타내는 말. <출전 황보밀의 고사전>

노력숭명덕[努力崇明德] 문선(文選) 15권 이릉(李陵)여소무시삼수(與蘇武詩三首)’우리 힘써 미덕을 수양하는 일 쉬지 마세, 백발이 성성할 때까지.[努力崇明德 皓首以爲期]”를 인용한 것으로, 여기서 명덕(明德)은 영덕(令德)과 같은 말로 곧 미덕이다.

 

 



번호 제     목 조회
4510 맥상[陌上] ~ 맥상화곡[陌上花曲] 2780
4509 순랑[舜廊] ~ 순령향[荀令香] 2777
4508 현경[玄經] ~ 현관[玄關] 2777
4507 장후[張侯] ~ 장후삼경[蔣詡三逕] 2776
4506 거업[擧業] ~ 2776
4505 석실[石室] ~ 석실옹[石室翁] 2773
4504 회선[回仙] ~ 회심지처불필재원[會心之處不必在遠] 2773
4503 헌근[獻芹] ~ 헌납[獻納] 2772
4502 회검[會劍] ~ 회계산예[會稽山瘞] 2772
4501 설망어검[舌芒於劍] ~ 설부[雪賦] ~ 설부[說郛] 2772
4500 승란[乘鸞] ~ 승로사랑[承露絲囊] 2771
4499 계돈사[雞豚社] ~ 계로여금각희문[季路如今卻喜聞] 2771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