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장동객[墻東客] ~ 장동피세[墻東避世]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3,492  
♞장동객[墻東客] 시정(市井)에 파묻혀 숨어 사는 사람을 말한다. 후한(後漢) 왕군공(王君公)이 역(易)에 정통하여 낭관(郞官)이 되었다가, 자신의 말이 받아들여지지 않자 일부러 관비(官婢)와 사통(私通)하여 면직된 뒤, 짐짓 미친 척하면서 소를 파는 거간꾼이 되어 저잣거리에 숨어 살았는데, 당시 사람들이 이를 두고 ‘피세장동왕군공(避世墻東王君公)’이라고 불렀던 고사가 전한다. <後漢書 逸民列傳 逢萌>
♞장동복[牆東伏] 은거하다. 담장 동쪽이란 곧 성(城)의 담장 동쪽을 가리킨 것으로, 송(宋) 나라 말기의 학자 육문규(陸文圭)가 송 나라가 망한 이후로는 성 동쪽에 은거하였으므로, 학자들이 그를 일러 ‘장동 선생(墻東先生)’이라 칭한 데서 온 말이다.
♞장동피세[墻東避世] 깊은 산속으로 들어가지 않고 시정(市井)에서 은자(隱者)처럼 사는 것을 말한다. 동한(東漢)의 왕군공(王君公)이 난리 통에도 시내를 떠나지 않고 소를 매매하는 거간꾼 노릇을 하면서 숨어살자, 사람들이 “避世牆東王君公”이라고 일컬었다는 고사가 전한다. <後漢書 逸民傳 逢萌>
 
 



번호 제     목 조회
245 적사한장건적[跡似漢張騫跡] ~ 적상환긍저약롱[狄相還肯貯藥籠] 3820
244 적복부[赤伏符] ~ 적불[赤紱] 4719
243 적벽[赤壁] ~ 적벽유[赤壁遊] 3644
242 적반하장[賊反荷杖] ~ 적백환[赤白丸] 3566
241 적문[翟門] ~ 적문잠[翟門箴] 3476
240 적막[適莫] ~ 적묘[籍畝] 3931
239 적로[狄盧] ~ 적리[赤吏] 3495
238 적규[赤虯] ~ 적덕앙고문[積德仰高門] 3512
237 장소[張昭] ~ 장소[長嘯] 3589
236 장비[將非] ~ 장빈질[漳濱疾] 3923
235 장두백전[杖頭百錢] ~ 장득아손유로분[長得兒孫有老盆] 4477
234 장동객[墻東客] ~ 장동피세[墻東避世] 3493



   421  422  423  424  425  426  427  428  429  43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