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장소[張昭] ~ 장소[長嘯]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3,647  
♞장소[張昭] 삼국 시대(三國時代) 오(吳) 나라 사람으로 손권(孫權)의 밑에서 보오장군(輔吳將軍) 등을 지냈는데, 일찍이 손권이 자기의 간언(諫言)을 들어주지 않는 데에 분심을 품고 병을 핑계로 조정에 나가지 않자, 손권 또한 그가 조정에 나오지 않는 것을 원망하여 그의 문(門)을 흙으로 막았더니, 그는 또 그 안에다 흙더미를 더 쌓았다는 고사가 있다.
♞장소[張所] 송(宋) 나라 사람. 고종(高宗) 때 감찰어사(監察御史)가 되어 황잠선(黃潛善)과 왕백언(汪伯彦)의 간사함을 탄핵하다가 도리어 강주(江州)로 귀양갔다. 그 뒤 승상 이강(李綱)의 천거로 하북초무사(河北招撫使)가 되자, 장소는 사방의 호걸들을 모아 상실한 국토 수복의 계획을 하였으나, 이강이 승상에서 파직되자 그도 파면되어 영남(嶺南)에 안치, 거기에서 여생을 마쳤다.
♞장소[莊騷] 장자(莊子)와 굴원(屈原)의 이소(離騷)를 말한다.
♞장소[長嘯] 진(晉) 나라 때 죽림칠현(竹林七賢)의 한 사람인 완적(阮籍)이 일찍이 소문산(蘇門山)에서 손등(孫登)을 만나 신기(神氣)를 수양하는 방법 등을 물었으나 손등이 모두 응답하지 않자 완적이 길게 휘파람을 불며 물러왔다는 고사에서 온 말이다. <晉書 卷四十九 阮籍傳>
 
 



번호 제     목 조회
245 적사한장건적[跡似漢張騫跡] ~ 적상환긍저약롱[狄相還肯貯藥籠] 3874
244 적복부[赤伏符] ~ 적불[赤紱] 4812
243 적벽[赤壁] ~ 적벽유[赤壁遊] 3694
242 적반하장[賊反荷杖] ~ 적백환[赤白丸] 3633
241 적문[翟門] ~ 적문잠[翟門箴] 3537
240 적막[適莫] ~ 적묘[籍畝] 4002
239 적로[狄盧] ~ 적리[赤吏] 3561
238 적규[赤虯] ~ 적덕앙고문[積德仰高門] 3566
237 장소[張昭] ~ 장소[長嘯] 3648
236 장비[將非] ~ 장빈질[漳濱疾] 3994
235 장두백전[杖頭百錢] ~ 장득아손유로분[長得兒孫有老盆] 4555
234 장동객[墻東客] ~ 장동피세[墻東避世] 3563



   421  422  423  424  425  426  427  428  429  43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