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적문[翟門] ~ 적문잠[翟門箴]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3,556  
♞적문[翟門] 벼슬을 그만둔 적공(翟公)의 문이라는 뜻이다. 한대(漢代) 적공이 정위(廷尉)로 있을 때는 문전성시(門前成市)를 이루다가, 파직된 뒤로는 그 집의 문 앞에 참새 그물을 쳐 놓을 정도로 한산해졌는데 적공이 다시 정위로 복귀함에 사람들이 예전처럼 몰려오자 적공이 대문에 “한 번 죽고 한 번 삶에 친구의 정을 알고, 한 번 가난하고 한 번 부유함에 친구의 태도를 알고, 한 번 천하고 한 번 귀해짐에 친구의 속마음이 그대로 드러난다.”고 써 붙였다는 이야기가 전한다. <史記 卷120 汲鄭列傳>
♞적문라가설[翟門羅可設] 문호가 쇠락하여 찾아오는 사람이 없다는 뜻이다. 사기(史記) 제120권 급정열전(汲鄭列傳)에, “처음에 적공(翟公)이 정위(廷尉)가 되었을 적에는 문정에 빈객이 그득하였는데, 관직을 잃음에 미쳐서는 문정이 쓸쓸하여 새 그물을 펼 만하였다. 그러다가 다시 복직되자 빈객들이 찾아오려고 하니, 적공이 대문에다 ‘한 번 죽고 한 번 사는 데에서 교제하는 정을 알겠고, 한 번 가난해지고 한 번 부자되는 데에서 교제하는 태도를 알겠으며, 한 번 귀해지고 한 번 천해지는 데에서 교제하는 정이 드러난다.’고 크게 써 붙였다.”하였다.
♞적문잠[翟門箴] 세력이 있으면 빌붙고 권세가 없어지면 푸대접하는 염량 세태(炎涼世態)를 가리키는 말이다. 적공(翟公)이 정위(廷尉)로 있을 때는 문전성시(門前成市)를 이루다가 관직을 그만두자 대문 앞에 새 잡는 그물을 칠 정도가 되었는데, 다시 정위로 복귀함에 사람들이 예전처럼 몰려오자 적공이 대문에 “한 번 죽고 한 번 삶에 친구의 정을 알고, 한 번 가난하고 한 번 부유함에 친구의 태도를 알고, 한 번 천하고 한 번 귀해짐에 친구의 속마음이 그대로 드러난다.”고 써 붙였다는 이야기가 전한다. <史記 卷120 汲鄭列傳>
 
 



번호 제     목 조회
245 적사한장건적[跡似漢張騫跡] ~ 적상환긍저약롱[狄相還肯貯藥籠] 3899
244 적복부[赤伏符] ~ 적불[赤紱] 4854
243 적벽[赤壁] ~ 적벽유[赤壁遊] 3712
242 적반하장[賊反荷杖] ~ 적백환[赤白丸] 3655
241 적문[翟門] ~ 적문잠[翟門箴] 3557
240 적막[適莫] ~ 적묘[籍畝] 4035
239 적로[狄盧] ~ 적리[赤吏] 3578
238 적규[赤虯] ~ 적덕앙고문[積德仰高門] 3586
237 장소[張昭] ~ 장소[長嘯] 3661
236 장비[將非] ~ 장빈질[漳濱疾] 4033
235 장두백전[杖頭百錢] ~ 장득아손유로분[長得兒孫有老盆] 4586
234 장동객[墻東客] ~ 장동피세[墻東避世] 3586



   421  422  423  424  425  426  427  428  429  43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