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청화[淸和] ~ 청황시목재[靑黃是木災]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3,424  
♞청화[淸和] 날씨가 맑고 화창함을 말한다.
♞청화절[淸和節] 음력 4월의 이칭이다.
♞청황[靑黃] 굴의 열매가 처음에는 푸르다가 익으면 누렇게 된다. 이는 잎의 푸른 것을 말하는 것이 아니다.
♞청황경시재[靑黃竟是災] 꾸밈이 본성을 상실함을 이fms다. 장자(莊子) 천지(天地)에 “백년 묵은 나무를 잘라 제사에 쓰는 술통[犠尊]을 만들어 푸른 빛과 누른 빛으로 꾸미고, 그 잘라버린 끄트머리는 도랑에다 버리는데, 뒤에 그 술통을 도랑에 버렸던 그 끄트머리와 비교해보면, 미악(美惡)의 차이는 있으나 그 나무의 본성을 잃음은 한가지이다.”한 데서 온 말이다.
♞청황시목재[靑黃是木災] 장자(莊子) 천지편(天地篇)에 “백 년 된 나무를 깎아 제기(祭器)를 만들면서 갖가지 색칠을 하여 꾸미고 나머지 토막들은 쓰레기통에 버리는데, 제기와 나머지 토막들 사이에 미추(美醜)의 차별은 있을지 몰라도 본성을 잃은 점에 있어서는 마찬가지이다.[百年之木 破爲犧尊 靑黃而文之 其斷在溝中 比犧尊於溝中之斷 則美惡有間矣 其於失性一也]”라 하였다.
 
 



번호 제     목 조회
4660 자양벽파[紫陽劈破] ~ 자양옹[紫陽翁] ~ 자여[子輿] 3429
4659 위영공[衛靈公] ~ 위외[嶎嵬] 3428
4658 각설[却說] ~ 각승호가[却勝胡笳] 3425
4657 청화[淸和] ~ 청황시목재[靑黃是木災] 3425
4656 최졸옹[崔拙翁] ~ 최해주[崔海州] 3425
4655 연분부[年分簿] ~ 연비어약[鳶飛魚躍] ~ 연빙계[淵氷戒] 3422
4654 석점두[石點頭] ~ 석정연구[石鼎聯句] 3421
4653 풍부양비[馮婦攘臂] ~ 풍비[豐碑] 3420
4652 향자평[向子平] ~ 향진[香塵] 3420
4651 석양[石羊] ~ 석양풍수제자오[夕陽風樹啼慈烏] 3418
4650 숙산[叔山] ~ 숙손[叔孫] 3417
4649 숭강[崇岡] ~ 숭백[崇伯] 3417



   51  52  53  54  55  56  57  58  59  6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