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만규명[萬竅鳴] ~ 만규엽[萬圭葉] ~ 만규호[萬竅號]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532  

만규명[萬竅鳴] 장자(莊子) 제물론(齊物論)저 거대한 흙덩어리인 대지가 기운을 내뿜으면 우리가 그것을 바람이라고 하는데, 이 바람이 불지 않으면 그만이지만 일단 불었다 하면 만 개의 구멍이 일제히 울부짖기 시작한다[夫大塊噫氣 其名爲風 是唯無作 作則萬竅怒呺]”라는 유명한 구절이 있다.

만규본동풍[萬竅本同風] 장자(莊子) 제물론(齊物論)의 서두에 나오는 내용을 요약한 것이다.

만규엽[萬圭葉] 오동나무 잎을 뜻한다. 홀은 옛날에 천자가 제후를 봉()할 때 내려 주는 것인데, 주 성왕(周成王)이 오동나무 잎을 홀로 삼아 어린 동생을 봉해 주겠다는 장난말을 했던 데서 온 말이다.

만규조조과이제[萬竅調刁過耳齊] 삼라만상의 자연의 변화를 판단 중지의 상태에서 관조한다는 말이다. 조조(調調)는 나뭇가지가 크게 흔들리는 모습이고, 조조(刁刁)는 나뭇잎이 한들거리는 모습을 표현한 것이다. 장자(莊子)는 제물론(齊物論)에서 만물의 변화를 만 개의 구멍에서 나오는 바람 소리로 비유하였는데, 그중에 而獨不見之調調之刁刁乎라는 표현이 나온다.

만규호[萬竅號] 장자(莊子)에 바람이 일어나면 일만 구멍[萬竅]이 성내어 부르짖는다는 말이 보인다.

 

 



번호 제     목 조회
4756 반여[潘輿] ~ 반연연산명[班掾燕山銘] ~ 반용세[攀龍勢] 1548
4755 진구[秦篝] ~ 진군[眞君] ~ 진궁삼월홍염렬[秦宮三月紅焰烈] 1549
4754 서판[書判] ~ 서포[漵浦] ~ 서풍오인[西風汚人] 1550
4753 부운[浮雲] ~ 부원손숙오[不願孫叔敖] ~ 부월[鈇鉞] 1551
4752 천경[天傾] ~ 천계[天雞] ~ 천고청불난[天高聽不難] 1551
4751 진삼[陳三] ~ 진상곶천인정만태[進上串穿人情滿駄] ~ 진서루[鎭西樓] 1553
4750 청초장시[靑草瘴時] ~ 청총월명선패성[靑塚月明仙佩聲] ~ 청추송옥비[淸秋宋玉悲] 1554
4749 의금사귀[衣錦思歸] ~ 의금상경[衣錦尙絅] ~ 의기[欹器] 1556
4748 채모팽기[蔡謨蟛蜞] ~ 채묵[蔡墨] ~ 채미인[採薇人] 1563
4747 중아시[中阿詩] ~ 중앙정색[中央正色] ~ 중영[重英] 1569
4746 사궁[四窮] ~ 사극[謝屐] ~ 사급계생[事急計生] 1574
4745 진계유[陳繼儒] ~ 진고[眞誥] ~ 진공차락장송고[陳公差樂張竦苦] 1579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