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명실상부[名實相符] ~ 명어화정[鳴於華亭] ~ 명왕막사투편지[名王莫肆投鞭志]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509  

명실상부[名實相符] 이름과 실상이 서로 들어맞음. 명목(名目)과 실상(實相)이 서로 부합(符合)한다.

명심[冥心] 조용하게 마음속으로 깊이 사색(思索)하는 것을 말한다.

명심불망[銘心不忘] 마음에 새기어 잊지 않음을 이른다.

명약관화[明若觀火] 밝기가 불을 보는 것과 같다는 데서, 더 말할 나위 없이 명백함. 어떤 사실이 불을 보듯이 환함을 말한다. 관화(觀火).

명양[明揚] 귀천(貴賤)에 구애 받지 않고 덕 있는 자를 기용하는 것을 말한다. 서경(書經) 요전(堯典)이미 현위(顯位)에 있는 자를 드러내어 밝히고 미천한 사람도 올려서 쓴다[明明揚側陋]”고 하였다.

명어화정[鳴於華亭] () 나라 육기(陸機)가 중원(中原)에 와서 벼슬하다가 화를 당하여 죽음에 임해서 고향을 그리워하며 화정에 학의 우는 소리를 어찌 다시 들어 보랴.”라고 하였다.

명오[明五] 이규승(李奎昇)의 자()이다.

명왕[名王] 흉노의 제왕(諸王) 중에서 소왕(小王)보다 신분이 높은 귀족들을 말한다.

명왕막사투편지[名王莫肆投鞭志] 명왕은 흉노(匈奴)의 제왕(諸王) 중에 가장 유명한 왕을 이르는 말로, 즉 오랑캐를 뜻하는데, () 나라 때 부견(苻堅)나의 많은 군사들이 강물에 채찍을 던지면 강물도 막기에 충분하다.” 하고 진 나라에 쳐들어왔을 때, 사현(謝玄)이 감강북제군사(監江北諸軍事)로 전봉도독(前鋒都督)이 되어 합비(合肥)에서 부견의 군대를 크게 격파했던 데서 온 말이다.

 

 



번호 제     목 조회
4840 석채[釋菜] ~ 석척[蜥蜴] ~ 석척시우아[蜥蝪狋吽牙] 1522
4839 척촌지효[尺寸知效] ~ 척확신[尺蠖伸] ~ 천가수[天假手] 1525
4838 가액지망[加額之望]~가야[伽倻]~가야[伽倻]~가야다투참[佳冶多妬讒]~가양[嘉釀] 1529
4837 화봉삼축[華封三祝]~화불단행[禍不單行]~화사첨족[畵蛇添足] 1532
4836 천미[川媚] ~ 천방[千房] ~ 천벽분등[穿壁分燈] 1538
4835 참지흑서약[叅之黑黍龠] ~ 참진사[斬秦蛇] ~ 참최복[斬衰服] 1540
4834 책상퇴물[冊床退物] ~ 책시[簀尸] ~ 책시범자[簀尸范子] 1541
4833 채란[采蘭] ~ 채란시[採蘭詩] ~ 채륜[蔡倫] 1545
4832 천교목[遷喬木] ~ 천교쇄경핵[遷喬刷勁翮] ~ 천구영독윤[天球暎櫝潤] 1546
4831 채필토홍예[彩筆吐虹蜺] ~ 채호재고진[彩毫才告盡] ~ 채화지[採華芝] 1548
4830 부가[夫家] ~ 부가상자행[附葭常自幸] ~ 부간부담[附肝附膽] 1551
4829 천리보불식[天理報不食] ~ 천리족[千里足] ~ 천마구[天馬駒] 1551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