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희황[羲皇] ~ 희황인[羲皇人]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4,803  
♞희황[羲皇] 복희씨(伏羲氏) 이전 즉 태고(太古) 때의 희황상인(羲皇上人). 번잡한 세속을 버리고 뜻을 고상하게 가짐을 일컬은 말. 진(晉)의 도잠(陶潛)은 항상 말하기를 “월북창 아래 누워서 시원한 바람이 잠깐 불어오면 스스로 ‘희황상인’이라 이른다.” 하였다. <晉書 卷九十四 陶潛傳>
♞희황[羲皇] 희황상인(羲皇上人)의 준말로, 태고(太古) 때 사람을 일컬으며, 전하여 세상을 잊고 편히 숨어사는 사람을 말한다. 진서(晉書) 은일전(隱逸傳)에 “도잠(陶潛)이, 여름에 한가히 북창 아래 누워 산들바람을 쐬면서 스스로 희황상인이라 하였다.”한다.
♞희황북창하[羲皇北窓下] 은거 생활이 매우 만족함을 뜻함. 진(晉) 나라 때 고사(高士)인 도잠(陶潛)이 일찍이 “여름날 북쪽 창 아래 높이 드러누워 있을 때 맑은 바람이 솔솔 불어오면 내가 스스로 희황상인(羲皇上人)이라 이르노라.”한 데서 온 말이다. <晉書 卷九十四>
♞희황상인[羲皇上人] 진(晉) 나라 때의 은사(隱士) 도잠(陶潛)의 자호이다. 도잠이 북창(北窓) 아래 높이 누워서 희황상인이라 자칭한 데서 온 말이다. 도연명(陶淵明)의 여자엄등소(與子儼等疏)에 “五六月中 北窓下臥 遇涼風暫至 自謂是羲皇上人”이라 하였다. 도잠은 본디 음률(音律)을 몰랐으므로, 줄 없는 거문고(無絃琴)하나를 두고서 매양 친구들과 모여 술이 거나할 때면 이 거문고를 어루만지며 말하기를 “거문고의 운취만 알면 되었지, 어찌 줄의 소리를 수고롭히랴.[但識琴中趣 何勞絃上聲]”하였다. <晉書 卷九十四>
♞희황시[羲皇時] 희황은 복희씨(伏羲氏)로, 태고의 시대를 말한다.
♞희황인[羲皇人] 물욕의 속박이 없는 태고 시대의 백성이란 뜻이다. 도잠(陶潛)이 여름철에 한가로이 북창(北窓) 아래 누워 있다가 맑은 바람이 불어오면 “나는 바로 희황 이전의 사람이다.” 했다. <晉書 隱逸傳>
 
 



번호 제     목 조회
5225 장석[丈席] ~ 장석음[莊舃吟] 4809
5224 취락궁[聚樂宮] ~ 취만부동[吹萬不同] 4808
5223 십무[十畝] ~ 십상팔구[十常八九] 4808
5222 취아[翠娥] ~ 취옹정[醉翁亭] 4807
5221 쌍아탁곤[雙鵝坼坤] ~ 쌍운회문[雙韻廻文] 4807
5220 각단[角端] ~ 각득기소[各得其所] 4805
5219 최저[崔杼] ~ 최제수인[榱題數仞] 4805
5218 희황[羲皇] ~ 희황인[羲皇人] 4804
5217 주고재재[酒誥梓材] ~ 주공몽견[周公夢見] 4804
5216 자형[子荊] ~ 자형화[紫荊花] 4803
5215 장읍평원군[長揖平原君] ~ 장의[張儀] ~ 장이, 진여[張耳, 陳餘] 4803
5214 축암[築巖] ~ 축원령[逐原鴒] 4802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