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은궐[銀闕] ~ 은규[銀虯]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3,333  
♞은궐[銀闕] 달[月]을 가리킨다.
♞은궐[銀闕] 백옥(白玉)으로 만든 궁궐의 문. 신선(神仙)이 살고 있다는 동해의 삼신산(三神山)의 하나인 영주(瀛州)에 있다 한다. <梁元帝 楊州梁安寺碑序>
♞은궤인[隱几人] 장자 제물론 제이에 “남곽자기(南郭子綦)가 안석에 기대앉아 우두커니 하늘을 쳐다보며 아무런 생각 없이 제 몸도 잊은 듯했다.”는 말이 있는데, 이는 도에 마음을 두어 모든 인간사를 잊었다는 뜻이다.
♞은궤정망언[隱几正忘言] 장자(莊子) 제물론(齊物論)의 “남곽자기(南郭子綦)가 궤에 기대 앉아 하늘을 우러르며 길게 숨을 내쉰다.”와, 같은 책 외물(外物)의 “말을 하는 것은 그것이 마음 속에 있기 때문인데 진정으로 깨달으면 말을 잊어버린다.”에서 나온 것으로, 한가롭게 앉아 도를 명상한다는 것이다.
♞은궤조지오상아[隱几早知吾喪我] 장자(莊子)가 한 말인데, 남곽자기라고 하는 사람이 궤(几)에 기대앉아 실신한 듯 자기 자신을 잊어버리고 있었다는 말이 있으니, 그 말을 빌려서 나도 나 자신이 분명하지 아니한데, 새삼스레 어디 가서 나를 찾겠는가라는 뜻이다.
♞은궤회심[隱几灰心] 집착하는 일이 없이 물아(物我)의 경계를 떠난 자유로운 경지를 가리키는 표현이다. 장자(莊子) 제물론(齊物論) 첫머리에, 자신의 집착을 떨쳐 버린[喪我] 남곽자기(南郭子綦)가 궤안에 기대어 앉아 있었는데[隱几而坐], 그 모습은 고목(枯木) 같고 그 마음은 꺼진 재[死灰]와 같다고 하였으며, 이어서 하늘 피리 소리[天籟]에 관해 설명하는 내용이 나온다. 천뢰(天籟)는 대자연의 음향(音響)을 말한다.
♞은규[銀虯] 은규는 물시계의 제도에서 구리물통의 아래쪽에 뚫린 용 주둥이 모양으로 된 두 개의 구멍을 말한다. 구리물통의 물이 그 구멍을 통해 병 속으로 들어가는데 오른쪽의 것은 밤시간을 재고 왼쪽의 것은 낮시간을 잰다고 한다.
 
 



번호 제     목 조회
4828 몰골화법[沒骨畫法] ~ 몰시[沒矢] 3279
4827 헐후[歇後] ~ 혁결[革抉] 3278
4826 백판[白板] ~ 백팔음중지일심[百八音中只一心] 3277
4825 거교[鉅橋] ~ 거노정[去魯情] 3277
4824 육통[六通] ~ 육평천[陸平泉] 3275
4823 풍진[風塵] ~ 풍청사현도[風淸思玄度] 3275
4822 달도가[怛忉歌] 3274
4821 태을려[太乙藜] ~ 태음[太陰] 3274
4820 사마자미[司馬子微] ~ 사마희[司馬喜] 3273
4819 조중봉[趙重峯] ~ 조진여[趙陳予] 3273
4818 척기[陟屺] ~ 척등공장[擲騰空杖] 3272
4817 습재[習齋] ~ 습착치[習鑿齒] 3272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