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글닷컴ː옛글채집/옛글검색

하늘구경  



 

부마[駙馬] ~ 부미금[付美錦] ~ 부민가[阜民歌]
 글쓴이 : 하늘구경
조회 : 1,919  

부마[駙馬] 임금의 사위. 공주의 부군(夫君)을 이른다.

부묵자[副墨子] 문자(文字)를 이른다. 장자집해(莊子集解)에는 宣云文字是翰墨爲之 然文字非道 不過傳道之助 故謂之副墨 又對初作之文字言 則後之文字 皆其孶生者 故曰副墨之子라 하였다.

부미거위[扶微去危] 서경(書經)인심은 위태롭고 도심은 미묘하다[人心惟危 道心惟微]”라는 말이 있는데, 위태로운 인욕(人欲 人心)을 버리고 미묘한 천리(天理 道心)를 붙들어야 한다는 뜻이다.

부미금[付美錦] 지방관에 임명된 것을 비유한 말이다. 춘추 시대 정() 나라 대부 자피(子皮)가 윤하(尹何)를 어느 읍재(邑宰)로 삼으려 하자, 자산(子産)이 윤하의 부적합함을 지적하여 자피에게 말하기를 그대에게 좋은 비단이 있을 경우 사람을 시켜 그 비단으로 옷 짓는 일을 배우게 하지 않을 것이다.”라고 한 데서 온 말이다. <左傳 襄公三十一年>

부민가[阜民歌] () 임금의 남풍시(南風詩)남풍이 제때에 불어옴이여 우리 백성의 재물을 많이 쌓을 수 있도다[南風之時兮 可以阜吾民之財兮]”라고 한 데서 온 말이다.

 

 



번호 제     목 조회
4769 답가[踏歌] ~ 답렵[踏獵] ~ 답습[踏襲] 1929
4768 운몽부족탄[雲夢不足呑] ~ 운몽탄흉장[雲夢呑胸腸] ~ 운문흥[雲門興] 1929
4767 왕황후[王皇后] ~ 왕회[王會] ~ 왕회[王恢] 1934
4766 참수[饞守] ~ 참승초종[驂乘初終] ~ 참인투유호[讒人投有昊] 1934
4765 아박수[兒拍手] ~ 아배각[兒輩覺] ~ 아부[餓夫] 1936
4764 창해구석[滄海驅石] ~ 창해군[倉海君] ~ 창해일속[滄海一粟] 1936
4763 삼호[三號] ~ 삼호[參乎] ~ 삼호가보[三戶可報] 1939
4762 척리도환[隻履徒還] ~ 척벽비보[尺璧非寶] ~ 척사욕[擲梭辱] 1941
4761 기해[祁奚] ~ 기현[夔蚿] ~ 기현국[夔玄國] 1942
4760 섬곡회도[剡曲廻棹] ~ 섬곡회도거[剡曲迴棹去] ~ 섬굴계[蟾窟桂] 1944
4759 인거희[人去稀] ~ 인경등여두[藺卿膽如斗] ~ 인공자취서계[引公子就西階] 1945
4758 부량가[浮梁賈] ~ 부로행간로면유[父老行看露冕遊] ~ 부림[傅霖] 1946



   41  42  43  44  45  46  47  48  49  50    
 
 


졸시 / 잡문 / 한시 / 한시채집 / 시조 등 / 법구경 / 벽암록 / 무문관 / 노자 / 장자 /열자

한비자 / 육도삼략 / 소서 / 손자병법 / 전국책 / 설원 / 한서 / 고사성어 / 옛글사전

소창유기 / 격언연벽 / 채근담(명) / 채근담(건) / 명심보감(추) / 명심보감(법) / 옛글채집